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8700 0032020012157628700 05 0505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82516000 1579582528000

샤라포바, 최근 메이저 대회 3회 연속 1회전 탈락

글자크기
연합뉴스

마리야 샤라포바의 1회전 경기 모습.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러시안 뷰티' 마리야 샤라포바(145위·러시아)가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7천100만호주달러·약 566억4천만원) 1회전에서 탈락했다.

샤라포바는 21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여자 단식 1회전에서 돈나 베키치(20위·크로아티아)에게 0-2(3-6 4-6)로 졌다.

이로써 샤라포바는 지난해 윔블던과 US오픈에 이어 최근 메이저 대회에서 3연속 1회전 탈락의 고배를 들었다.

지난해 프랑스오픈에는 불참했고, 1년 전인 지난해 호주오픈에서는 16강까지 올랐었다.

현재 세계 랭킹 145위인 샤라포바는 이번 대회에 본선 와일드카드를 받고 출전했다.

자력으로는 본선에 출전할 랭킹을 확보하지 못한 샤라포바는 원래 지난주 예선을 통해 본선행에 도전해야 했지만 같은 기간 역시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이벤트 대회 쿠용 클래식에 나갔다.

본선 와일드카드 혜택을 받고 출전한 샤라포바는 메인 코트인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첫 경기를 치렀으나 1시간 21분 만에 탈락이 확정됐다.

지난해 호주오픈 16강으로 얻은 랭킹 포인트가 빠지면 샤라포바는 2월 초 세계 랭킹에서 300위 밖으로 밀려날 것으로 예상된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