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8350 0252020012157628350 05 0501001 6.0.2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81906000 1579581993000 거위 깃털 배드민턴 셔틀콕 2001211931

'동물학대 논란' 배드민턴, 내년부터 인조 깃털 셔틀콕 도입

글자크기
내년 세계배드민턴연맹(BWF) 공인 국제대회부터는 인조 깃털 셔틀콕이 사용된다.

20일(현지시각) BWF는 2021년부터 BWF가 공인한 모든 등급의 국제대회에서 인조 깃털 셔틀콕을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배드민턴 경기에서 사용하는 셔틀콕은 둥근 코르크에 16개의 깃털을 꽂아 만든다. 깃털은 살아있는 거위나 오리의 날개에서 뽑는데, 날개 한 쪽당 6~7개의 깃털만 셔틀콕에 쓸 수 있다. 왼쪽과 오른쪽 날개 깃털의 결이 달라 섞어 쓸 수도 없다.

이같은 잔인한 제조법 때문에 배드민턴은 ‘동물 학대’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장기적으로는 배드민턴이 국제 스포츠 무대에서 퇴출당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토마스 룬드 BWF 사무총장은 "배드민턴을 장기적으로 지속할 수 있는 방안을 확보하고, 자연 깃털 사용을 줄이기 위해 인조 깃털 셔틀콕을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조선일보

Pikrep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WF가 최초로 승인한 인조 깃털 셔틀콕은 일본 스포츠용품 전문 제조사인 요넥스가 지난 5년간 개발한 기술로 만든 제품으로, 지난해 국제대회 3곳에서 최종 테스트를 받았다.

테스트에 참여한 선수들은 인조 깃털 셔틀콕이 기존 자연산 깃털 셔틀콕 대비 성능은 매우 비슷하면서도 내구성은 더 좋고 가격은 저렴하다고 평가했다.

BWF는 "이 셔틀콕은 셔틀콕 사용량을 기존보다 25% 줄여줄 것"이라며 "환경적 측면과 경제적인 면에서 배드민턴의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BWF는 인조 깃털 셔틀콕이 광범위하게 사용되려면 수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면서 여러 제조사가 인조 깃털 셔틀콕을 만들 수 있도록 기술 승인 기준을 개선하고 있다.

[이윤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