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7505 1112020012157627505 05 0501001 6.0.2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80585000 1579580599000 박지수 농구 2001212001

박지수 "전쟁서 웃으며 총 쏘나? 농구 진짜 그만하고 싶다"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자프로농구 청주 KB의 센터 박지수(22)가 악플로 인해 고통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박지수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금 억울해도 항의 안 하려고 노력 중인데 ‘표정이 왜 저러냐’거나 ‘무슨 일 있냐’ ‘싸가지가 없다’ 등 매번 그렇게 말씀하시면 제 귀에 안 들어올 것 같으셨나요”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어릴 때부터 표정 얘기를 많이 들어서 반성하고 고치려고 노력 중”이라며 “몸싸움이 이렇게 심한 리그에서 어떻게 웃으면서 뛸 수 있을까요”라고 반문했다.

박지수는 이날 열린 부산 BNK와 경기에서 15점, 13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해서도 “전쟁에서 웃으면서 총 쏘는 사람이 있나요”라며 “매번 이 문제로 스트레스를 받아왔고 시즌 초엔 우울증 초기까지도 갔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말 너무 힘드네요. 답답하고 스트레스를 받아서 진짜 그만하고 싶다”고도 했다.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도 두 시즌을 뛴 박지수는 “농구가 좋아서 하는 것이고 제 직업에 대해 자부심이 있는데 이제 그 이유마저 잃어버리고 포기하고 싶을 것 같다”고도 호소했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