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7490 0122020012157627490 01 0101001 6.0.26-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true 1579580400000 1579593143000 related

심상정, "21대 국회서 원내교섭단체 구성하겠다"

글자크기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대 국회 원내교섭단체 구성을 목표로 내걸었다. 20% 이상 정당 득표와 다수의 지역구 당선자를 배출해 '정치혁명'을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촛불 이후 최초로 치러지는 이번 선거를 통해 30년 지속된 기득권 대결정치를 끝내야 한다”며 “과거 세력과 미래 세력의 대결에서 미래 세력이 승리하기 위한 국민의 선택은 정의당”이라고 강조했다.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해 양당 체제를 종식시키고 다원적 정당체제를 향해 나아가겠다는 비전도 제시했다.

전자신문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신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 대표는 미래를 위한 정치혁명 원년으로 삼기 위한 △세대교체 △특권타파 △타원적 민주주의 실현 △그린뉴딜의 4대 개혁방안을 내놨다.

정의당이 청년 정치세력화 플랫폼이 돼 세대교체를 주도한다는 구상이다. 그는 “35세 이하 청년 국회의원을 가장 많이 보유한 정당이 될 것”이라며 “청년 정치인 양성 프로그램을 대폭 강화해 청년자치기구인 '청년정의당' 창당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특권타파를 위해해서는 국회의원 세비축소, 의원보좌관 축소 등 국회의원 특권을 정조준했다.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에 대해 자녀 입학비리, 취업비리 전수조사 제도화와 1가구 2주택을 원천 금지하는 개혁을 추진한다.

또 “사회의 약자와 소수자가 민주주의의 전면에 등장하는 다원적 민주주의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며 “총선 직후 다원적 정당 체제, 책임 정치를 확립하기 위해 미흡한 선거제도를 추가로 개혁하겠다”고 말했다.

경제정책 방향으로는 녹색혁신에서 선도국가가 되고 기후위기에서도 모범국가가 되는 '그린뉴딜'을 제안했다. 심 대표는 그린뉴딜에 대해 “1970년대 새마을운동, 2000년대 정보화 정책보다 더 광범위하게, 2030년까지 10년 동안 대한민국의 잠재력을 모두 동원하는 국민적 경제 살리기”라고 설명했다. 정책 세부내용은 설 직후 공개할 예정이다.

시급한 사회문제로는 불평등과 기후위기를 지목했다. 심 대표는 “집은 충분한데 40%가 넘는 가구가 집이 없어 전월세로 전전하고, 미세먼지를 없애고 지구를 살릴 수 있는 해법이 있는데 바꾸자고 외치지 않는다”며 정치적인 문제라고 규정했다.

심 대표는 “이번 선거는 자유한국당을 퇴출하고 새로운 미래를 위해 정의당과 더불어민주당이 정책과 비전으로 경쟁하는 선거”라며 “국민이 지지부진한 정치권의 이합집산과 꼼수정치를 단호히 심판하고 진정한 정치혁명의 길을 열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