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6774 0142020012157626774 05 0509001 6.0.2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78453000 1579578456000 박인비 올림픽 2001211701

박인비, 세계랭킹 14위로 올라..고진영.박성현 1, 2위

글자크기
'18세 기대주' 김주형, 130위로 도약

파이낸셜뉴스

박인비. /사진=박태성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골프여제' 박인비(32·KB금융그룹)의 세계랭킹이 14위로 올라섰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20시즌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서 거둔 공동 2위가 상승 원동력이 됐다. 21일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 따르면 박인비는 지난주 16위에 2계단 상승한 14위에 자리했다. 고진영(25)과 박성현(27·솔레어)거 나란히 1, 2위를 유지한 가운데 김세영(27·미래에셋)과 이정은(24·대방건설)은 각각 6위와 7위다.

올림픽에는 한 국가에서 최대 4명까지 출전할 수 있다. 단 6월말 기준으로 세계랭킹 15위 이내에 한 국가에서 4명 이상의 선수가 포진해 있어야 한다. 현재 순위대로라면 고진영, 박성현, 김세영, 이정은이 한국 대표로 2020 도쿄 올림픽에 출전하게 된다.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박인비가 올림픽 2연패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우선 후배들과의 경쟁에서 살아 남아야 한다.

'코리안 시스터스' 중에서는 김효주(25·롯데)가 12위, 유소연(30·메디힐) 18위, 허미정(31·대방건설)이 19위로 자리하고 있다. 따라서 6월말까지 '도쿄행 티켓'을 향한 국내 선수들의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하타오카 나사(일본)와 1박2일간, 연장 7차전까지 가는 혈투 끝에 개막전 우승을 차지한 가비 로페스(멕시코)는 56위에서 12계단이 오른 44위가 됐다.

남자는 브룩스 켑카(미국)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부동의 1, 2위를 유지한 가운데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6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임성재(22)가 34위로 가장 상위에 자리한 가운데 안병훈(29)이 47위로 그 뒤를 이었다. 지난 19일 막을 내린 아시안투어 싱가포르오픈에서 4위에 입상하며 올 디오픈 출전권을 획득한 '기대주' 김주형(18·이상 CJ대한통운)은 154위에서 130위로 도약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