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6599 0142020012157626599 03 0303001 6.0.2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77970000 1579577988000 1분기 수요 2001211731 related

1분기 주담대 수요 급감.. 신용대출 심사도 깐깐해진다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고강도 부동산정책의 여파로 1·4분기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급감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은행들의 가계 신용대출 심사도 한층 더 깐깐해질 전망으로 연초 은행의 가계대출 문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 행태서베이 결과'를 보면 올해 국내은행의 1·4분기 가계주택의 대출태도는 0으로 집계됐다.

해당 지수는 한은이 199개 금융기관 여신총괄 책임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해 그 결과를 지수화한 것으로, 플러스(+)면 대출태도를 완화, 마이너스(-)면 강화하겠다고 답한 금융기관이 더 많다는 의미다.

지난해 4·4분기에는 국내은행들이 신예대율 규제에 대비하기 위해 가계대출 증가세를 조절하며 -23까지 하락한 바 있다. 그에 비해서는 수치가 올라갔지만 여전히 대출태도에는 변화가 없다는 의미다.

특히 가계주택의 대출수요가 -10으로 전분기(10)보다 낮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의 가계대출 규제로 인하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수요도 그만큼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신용위험은 13으로 전분기 10보다 높아졌다.

신용대출 등을 포함한 가계일반 대출 역시 대출태도는 -7로 여전히 지난해 4·4분기에 이어 마이너스를 유지하며 강화될전망이다. 대출수요도가계주택과 마찬가지로 전분기보다 떨어진 7을 나타냈다.

한국은행은 "가계에 대한 대출태도는 일반대출의 경우 여신건전성 관리, 채무상환능력 등을 감안하여 다소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대출수요는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등의 영향으로 주택 관련 대출이 감소하는 반면 일반대출은 소폭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기관의 대출태도는 10으로 전분기(3)보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에 대한 대출태도는 0으로 전분기 -3보다는 소폭 완화됐다.

한국은행은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태도는 정부의 혁신금융 지원 강화 방침 등의 영향으로 우량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기관간 대출 경쟁이 심화되면서 금리스프레드 등을 중심으로 완화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비은행기관이 대출태도는 상호금융조합이 -16으로 대출태도를 강화하겠으나, 신용카드회사는 17로 완화하는 등 업권별로 상이할 전망이다.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