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5950 0182020012157625950 03 0301001 6.0.2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75662000 1579575731000 개인 거주자 외화예금 2001211731 related

`환율 오르면 팔자` 12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다시 증가

글자크기
매일경제

[자료 제공: 한국은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 잔액이 한 달 만에 다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달러 환율이 하락해 기업이 수출에 따른 대금 인출을 미룬 영향이다.

표면적으로는 거주자외화예금이 늘면 국내은행 입장에서는 외화 차입 의존도를 줄이면서 동시에 원화 외에 자금 조달을 다양하게 구성할 수 있다. 반면 감소하면 국내은행의 외화 차입 의존도가 높아질 수 있다.

거주자는 국내에 주소를 둔 법인이나 6개월 이상 머무르는 내·외국인을 뜻한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9년 12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 잔액은 794억4000만달러로 전달보다 45억7000만달러 늘어 한 달 만에 다시 증가했다.

김자영 한은 국제국 자본이동분석팀 과장은 "지난달 달러화에 대한 원화 환율이 25원 가까이 하락(원화 가치 상승)했다"며 "이에 따른 일반기업의 현물환 매도 축소 등으로 달러화 예금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원·달러 환율이 하락하면 수출기업 입장에서는 달러화로 받은 수출대금을 원화로 바꿀 때 손해다. 이 때문에 수출기업이 달러화에 대한 매도 시점을 늦추면서 기업의 달러화 예금을 중심으로 거주자외화예금이 늘어났다는 설명이다. 원·달러 환율은 11월말 1181.2원, 12월말 1156.4원을 각각 기록했다.

통화별로 보면 외화예금 전체의 86.6%를 차지하는 달러화 예금(잔액 687억8000만달러)은 전월보다 48억2000만달러 증가했다.

이외 엔화(44억5000만달러·5.6%)는 3000만달러, 유로화(32억9000만달러·4.1%)는 1억9000만달러 각각 감소했다.

위안화 예금 잔액은 14억2000만달러(1.8%)로 5000만달러 증가했으며 기타통화(15억달러·1.9%)는 8000만달러 감소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이 37억2000만달러, 외은지점이 8억5000만달러 증가해 12월말 거주자외화예금 잔액은 각각 669억2000만달러, 125억2000만달러다.

예금 주체별로는 기업예금이 39억3000만달러, 개인은 6억4000만달러 각각 늘어 잔액은 619억9000만달러, 174억5000만달러다.

[디지털뉴스국 전종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