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5168 0532020012157625168 05 0508001 6.0.2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74613000 1579574671000 여자농구 박지수 우울증 2001211701

'우울증 초기까지' 박지수의 토로 "진짜 그만하고 싶어요"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노컷뉴스

박지수. (사진=WKBL 제공)


"전쟁에서 웃으면서 총 쏘는 사람이 있나요?"

여자프로농구 박지수(22, KB스타즈)가 SNS를 통해 심경을 토로했다. 경기 도중 표정에 대한 비난에 "농구를 그만하고 싶다"는 생각까지 했다는 글이다.

박지수는 20일 BNK 썸과 경기를 마친 뒤 SNS에 "어렸을 때부터 표정 이야기를 많이 들었기 때문에 나도 인지하고 있고, 반성하고, 고치려고 노력 중이다. 그래서 시합 때 일부러 무표정으로 뛰려고, 조금 억울해도 항의를 안 하려고 노력 중"이라면서 "표정이 왜 저러냐, 무슨 일 있냐, 싸가지가 없다 등 매번 그렇게 말하면 내 귀에 안 들어올 것 같았나. 아니면 일부러 들으라고 하는 건가"라고 썼다.

경기 중 심판에게 항의하거나, 억울한 표정을 짓는다는 비난에 반박하는 글이다.

박지수는 "그 분들께 오히려 물어보고 싶다"면서 "몸싸움이 이렇게 심한 리그에서 어떻게 웃으면서 뛸 수 있을까. 전쟁에서 웃으면서 총 쏘는 사람이 있나"라고 반문했다.

박지수는 여자프로농구를 대표하는 센터다.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도 두 시즌을 뛰었고, 국가대표에서도 없어서는 안 될 존재다. 농구에 자부심도 있다. 하지만 도를 넘는 비난 등으로 우울증까지 찾아왔다.

박지수는 "매번 이 문제로 스트레스를 받았고, 시즌 초 우울증 초기로 갔다. 정말 힘들다"면서 "(글을 올린다고) 당장 뭐가 변하지 않고, 논란이 될 수 있다는 것도 알고, 욕할 사람은 욕할 거란 것도 안다. 그럼에도 올리는 이유는 너무 답답하고, 스트레스를 받아서 진짜 그만하고 싶어서다. 그냥 농구가 좋아서 하는 것이고, 직업에 대해 자부심도 있는데 이젠 그 이유마저 잃어버리고, 포기하고 싶을 것 같아서다"라고 토로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