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5151 0202020012157625151 06 0601001 6.0.2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74602000 1579574644000 故전태수 2주기 2001211545 related

‘하지원 동생’ 故전태수 2주기, 누리꾼 추모물결 “그곳에선 행복하길”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재은 인턴기자]

배우 고(故) 전태수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지 2년이 됐다. 누리꾼들은 영원한 별이 된 전태수를 추모하며 고인의 누나 하지원(본명 전해림) 등 가족들을 위로했다.

전태수는 지난 2018년 1월 21일, 향년 3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당시 그의 소속사 측은 "고인은 평소 우울증 증세로 꾸준히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호전돼 최근까지도 연기자로서의 복귀를 구체적으로 논의하던 중이었다"고 알렸다.

서원대학교 조소과를 졸업한 전태수는 지난 2007년 투썸 뮤직비디오 ‘잘지내나요’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배우 하지원(본명 전해림)의 친동생으로 이름을 알린 전태수는 이후 SBS 드라마 ‘사랑하기 좋은 날’, KBS2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SBS 드라마 ‘왕과나’, MBC 시트콤 '몽땅 내 사랑' 등을 통해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2011년에는 음주 후 택시기사 및 경찰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되기도 했다. 이후 JTBC 드라마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과 MBC 드라마 '제왕의 딸 수백향'에 출연하며 재기를 노렸지만, 결국 하늘의 별이 됐다.

2018년 1월 24일 하지원은 동생 전태수의 발인을 마친 후, 자신의 SNS를 통해 "아름다운 별. 그 별이 한없이 빛을 발하는 세상에 태어나기를, 사랑하는 나의 별 그 별이 세상 누구보다 행복하기를 세상 모든 이들에게 사랑받는 별이 되기를. 사랑한다 아름다운 나의 별 태수야"라는 글을 올리며 애달픈 마음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더했다.

전태수의 2주기 소식에 많은 누리꾼들이 그를 추모했다.

누리꾼들은 “참 좋아했던 배우였는데”, “벌써 시간이 그렇게 지났구나”, “그곳에선 행복하시길”, “마음이 아프다”, “꼭 아름다운 별로 다시 태어나 반짝반짝 빛나시길”, “하지원 씨도 힘내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전태수의 누나 하지원은 지난 18일 종영한 JTBC 드라마 ‘초콜릿’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났다.

stpress1@mkinternet.com

사진|스타투데이 DB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