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4811 1022020012157624811 05 0506001 6.0.27-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74191000 1579574565000 김학범호 호주전서 올림픽 2001211501

[U-23 POINT] '가자! 도쿄로!'...김학범호, '2전 2패'만 아니면 올림픽 간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남은 2경기에서 1승만 챙겨도 2020 도쿄 올림픽 본선을 밟을 수 있는 한국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을 치른다. 상대는 8강에서 시리아를 꺾고 올라온 호주다.

이 대회 성적에 따라 오는 7월 일본 도쿄에서 개최되는 하계올림픽 본선 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최종 3위까지만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기에 4강에 오른 4팀 중 꼴찌가 될 4위 팀은 4년 뒤를 기약해야 한다.

한국의 목표는 당연히 올림픽 진출이다. 호주와의 4강전에서 승리하면 최소 2위를 확보해 곧바로 본선 티켓을 얻는다. 호주에 패하더라도 3-4위전을 이겨 3위를 확정지으면 올림픽 진출권을 받는다. 3-4위전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우즈베키스탄 4강전의 패자와 만난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즉 남아있는 2경기에서 최소 1승만 챙겨도 도쿄 올림픽을 밟을 수 있다. 1988 서울 올림픽부터 본선에 오른 한국이 이번 올림픽에도 출전하면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이라는 대기록까지 달성한다.

경기 이틀 전에 만난 선수단은 올림픽만 바라봤다. 센터백 정태욱은 "축구선수이기 때문에 올림픽이라는 큰 무대에서 뛰는 게 동기부여가 된다. 어떤 선수든 그것(올림픽 출전)이 가장 큰 동기부여가 되는 것 같다"면서 다부진 목표를 밝혔다.

측면 수비수 김진야는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대해 "부담이 안 된다면 거짓말이다. 이제 한 경기 남았다. 지면 3-4위전도 있지만 그건 생각하지 않고 4강전 이겨서 올림픽 티켓을 따겠다"고 당찬 각오를 전했다.

두 선수 모두 "3-4위전에 가면 더 힘들 것"이라면서 결승 진출을 목표로 잡았다. 한국은 이 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린 적이 한 번도 없다. 3위까지 주어지는 올림픽 티켓을 넘어 사상 첫 U-23 챔피언십 우승까지 거머쥘 수 있을지. 김학범호의 6전 전승 우승에도 관심이 주목된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