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4781 0682020012157624781 06 0601001 6.0.2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73800000 1579574179000 김건모 장모 2001211353 related

김건모 장인·장모 “이런 일로 헤어지지 않아…둘이 잘 지낸다”

글자크기
동아일보

김건모.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작곡가 장욱조 씨 부부가 사위인 가수 김건모의 의혹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김건모는 지난해 10월 말 피아니스트 겸 작·편곡가 장지연 씨와 혼인신고를 마쳤다. 그러나 지난해 성폭행 의혹이 제기되면서 김건모는 경찰 조사를 받는 등 논란의 중심에 섰다.

혼인신고 이후 불거진 사위의 의혹에 장욱조 씨 부부는 지난 19일 여성조선과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경사 나고 행복해야 할 텐데 그러질 못하니 이 부모 마음은 얼마나 힘들겠나”라며 심정을 털어놨다.

장 씨 부부는 인터뷰에서 딸 장지연 씨가 혼인신고 이후 신혼집에서 김건모와 함께 살고 있다고 전했다.

장 씨의 아내는 “식만 안 올렸지 같이 산다. 둘이서 잘 지낸다”며 “이런 일로 금방 헤어지고 그럴 거면 아예 좋아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우리가 답답하다고 무슨 말을 하겠나”라며 “(보도가) 자꾸 왜곡돼서 나오고 안 좋은 이야기도 더해지니까…. 세상이 너무 무섭다”고 했다.

답답한 심경을 호소한 아내와 달리 장 씨는 쉽사리 입을 열지 않았다고 한다. 해당 매체는 장 씨가 입을 열려다가도 연거푸 한숨만 내쉬었다고 전했다.

한편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김건모는 지난 15일 12시간에 걸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김건모는 경찰 조사 후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 추후 별도로 원하시면 또 나와서 조사를 받을 마음이 있다”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