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4663 1092020012157624663 03 0301001 6.0.27-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74026000 1579574617000 청약 청약자격 2001211645 related

지난해 오피스텔 10곳 중 7곳 청약 미달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아파트 분양시장의 청약 열기와 달리 오피스텔에서는 청약 미달이 속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114는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공개된 오피스텔 청약 결과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68개 오피스텔 분양 단지 가운데 47곳은 모집 가구 수보다 청약 접수자가 적었다고 밝혔습니다. 10곳 중 7곳이 청약 마감에 실패한 셈입니다.

같은 기간 아파트 분양시장은 402개 단지 중 296곳(73.6%)이 순위 내 청약 마감을 기록했고, 서울에서 공급된 56개 아파트 단지 중 청약 미달은 단 한 곳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오피스텔은 서울에서 공급한 12개 단지 중에서도 7곳이 청약 마감에 실패했습니다.

다만 서울 여의도나 경기 과천·동탄, 인천 송도, 대구광역시 등에서 일부 오피스텔은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양극화를 보였습니다.

가장 큰 원인은 수익성 하락과 초과 공급에서 찾을 수 있다고 부동산114는 설명했습니다.

작년 12월 기준 오피스텔의 평균 임대수익률은 연 4.91%로, 2018년 연 5%대가 붕괴한 이후에도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또 지난해 9만 실에 가까운 오피스텔 입주 물량이 쏟아졌고, 같은 기간 분양한 물량 3만2천942실의 상당수가 미분양으로 남은 상황입니다.

올해도 전국적으로 7만6천979실의 오피스텔이 준공될 예정인 데다가 또 다른 수익형 부동산인 지식산업센터(옛 아파트형 공장)의 공급도 쏟아질 전망입니다.

수익형 부동산 연구개발기업인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산업단지공단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준공이 예정된 지식산업센터는 26곳(국가산업단지 내 지식산업센터 포함)으로, 4년 만에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혜진 기자 (jin2@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