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9159 0512020012157619159 05 0506001 6.0.2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66627000 1579566643000 올림픽 정태욱 김진야 동기부여 2001211331

"올림픽은 축구 선수의 꿈"…'AG 金' 정태욱·김진야, 동기부여 확실

글자크기

아시안게임 이어 김학범 감독 부름 받아…"올림픽만 바라본다"

뉴스1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 골키퍼 송범근이 20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알파인 축구 훈련장에서 '2020 AFC U-23 챔피언십' 호주와의 4강전을 이틀 앞두고 훈련을 하고 있다./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콕(태국)=뉴스1) 정재민 기자 = "우리는 축구선수다. 올림픽이란 큰 무대에서 뛰고 싶다는 것이 가장 큰 동기부여다."(정태욱)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대표팀이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이란 대업에 한 걸음을 남겨두고 있다. 대표팀 선수들은 '올림픽 출전은 축구 선수의 꿈'이라며 한목소리를 냈다.

U-23 대표팀은 오는 22일 오후 10시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호주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을 치른다.

이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2020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딸 수 있다. 반면 패한다면, 3·4위전에서 혈투를 치러야 한다.

수장 김 감독과 정태욱, 김진야, 골키퍼 송범근은 지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함께 호흡을 맞춰 금메달이란 쾌거를 이뤘다. 험난한 토너먼트 상황에서 아시안게임의 경험을 살려 팀을 이끌어줄 리더들이다.

AFC는 대회 전 송범근의 '경험'에 주목했다. 송범근은 전북현대 소속으로 K리그에서 2018년과 2019년 2년 연속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고,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김학범호의 수문장으로 금메달을 따낸 바 있다.

송범근은 "지난 2년간 전북과 아시안게임에서 정말 대단한 경험을 했다"며 "하지만 나는 다가오는 경기에서 더 많은 것을 개발하고 더 나은 선수가 되길 고대한다. 우선 U-23 챔피언십에서 우승해 올림픽에 참가하고 싶다. 클럽에 돌아가선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뛰고 싶다"고 밝혔다.

정태욱과 김진야 역시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 면제 혜택을 받았지만 목표는 '올림픽' 하나다.

정태욱은 전날(20일) 훈련에 앞서 "아시안게임 멤버보다 지금 멤버들이 좀 더 활기차다. 분위기가 정말 좋다"면서 "우리는 축구선수다. 올림픽이란 큰 무대에서 뛰는 것이 가장 큰 동기부여가 된다"고 말했다.

김진야 또한 "17세부터 연령별 대표팀에 참여했다. 그만큼 애정이 크다. 늘 나라를 대표한다는 영광스러움을 갖고 임한다"며 "올림픽 출전은 또 다른 목표다. 축구선수라면 나가고 싶어 하는 대회다. 주어진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진야는 여기에 경험으로 쌓은 조언도 잊지 않았다. 그는 "이런 큰 대회에 부담감이 항상 따른다. 최대한 떨쳐내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팀에 필요한 게 무엇인지 생각해야 한다. 힘든 것이 티가 난다면 무너지는 것은 한순간이다. 그 부분을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