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8990 0232020012157618990 07 0703001 6.0.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66349000 1579566371000

美 베팅사이트 "'기생충' 오스카 작품상 레이스 3위"

글자크기

봉준호 감독상 수상 가능성 6분의 1…국제영화상 받을 확률은 가장 높아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시상식(오스카) 작품상 수상 가능성이 미국 영화상 베팅사이트 골드더비닷컴에서 10분의 1로 예측됐다. 20일(현지시간) 이 사이트에 따르면, ‘기생충’은 ‘1917’과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이상 9분의 1)’에 이어 세 번째로 수상 확률이 높다.


영화 비평가와 각종 매체 편집자, 사이트 유저 등의 투표를 집계한 결과다. 세 작품 간 격차가 크지 않아 마지막까지 박빙 승부가 예상된다. 실제로 ‘기생충’의 수상 가능성은 시상식 시즌을 거치면서 완만한 상승 곡선을 보인다. 전날 미국영화배우조합(SAG)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 인 모션픽처’ 부문을 받은 점 등이 약진에 영향을 미쳤다. 반면 ‘1917’과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조금 하락세를 보이거나 정체에 빠졌다. 다른 경쟁작인 ‘아이리시맨(13분의 1)’과 ‘조커(14분의 1)’, ‘조조 래빗’, ‘결혼 이야기(이상 15분의 1)’는 사실상 경쟁에서 밀린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생충’ 봉준호 감독의 오스카 감독상 수상 가능성은 6분의 1로 예측됐다. ‘1917’ 샘 멘데스 감독(6분의 1)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그 뒤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13분의 2), ‘아이리시맨’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7분의 1) 순이다.


‘기생충’의 수상이 가장 유력한 부문은 국제영화상이다. 5분의 1로, 가장 높다. 각본상과 편집상은 두 번째로 높다. 각각 6분의 1과 13분의 2다. 미술상에서는 13분의 2로 3위를 달린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