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7461 0012020012157617461 04 0402002 6.0.27-RELEASE 1 경향신문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79562940000 1579563246000 우한 폐렴 2001211431

중국 '우한 폐렴' 4번째 사망자 나왔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진인탄 병원에서 지난 18일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우한 폐렴’ 환자를 옮기고 있다. 우한 |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의 4번째 사망자가 나왔다.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1명이 19일 저녁에 숨졌다고 밝혔다. 이번 사망자는 지난 13일 입원해 호흡 곤란 증세를 치료받던 89세 남성으로 고혈압과 당뇨 등 다른 질환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우한시에서 격리돼 입원 치료 중인 169명 가운데 35명은 중태이며, 9명은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198명 가운데 25명은 완치돼 퇴원했고 4명이 사망했다.

한편 ‘우한 폐렴’은 발생지인 후베이성 우한 경계를 벗어나 수도 베이징과 광둥성, 상하이시 등 중국 전역으로 퍼지고 있다. 중국 당국이 공개한 중국 전역의 환자 수는 총 218명에 달하며 우한에 방문한 적이 없음에도 가족이 우한에 다녀온 후 감염된 ‘사람 대 사람’ 전파 사례도 확인됐다. 그밖에 태국과 일본, 한국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오늘 22일 ‘우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긴급 위원회를 열 예정이다.

임소정 기자 sowhat@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