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7168 0962020012157617168 06 0602001 6.0.26-RELEASE 96 스포츠서울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79561929000 1579561933000 related

'검사내전' 정려원, 악성 민원인 황도끼 체포 성공...사이다 활약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검사내전’ 정려원이 악성 민원인 황도끼 체포에 성공했다.

20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에서 이선웅(이선균 분)은 김정우(전성우 분)의 방에 몰래 들어갔다가 그의 피규어들을 동강 내버려 전전긍긍했다. 다음 날, 형사2부에 충격적인 소식이 퍼졌다. 정우가 셀프 고소장을 접수했다는 것.

조민호(이성재 분) 부장은 “검사가 자기 사건 고소하는 게 어디 있냐”며 화를 냈고, 피의자가 자신일까 불안한 마음이 극에 달한 선웅은 회의에서 “다 제 잘못입니다”라며 만행을 고백하려 했다. 그러나 정우의 고소 상대는 선웅이 아닌 게임 머니로 사기를 친 온라인 게임 유저였고, 제 발이 저려 나서버린 선웅만 울며 겨자 먹기로 정우의 억울함을 풀어줄 사기 사건을 맡게 됐다.

그런가 하면, ‘황도끼’가 돌아왔다는 소식에 형사2부 검사들은 긴장했다. 황도끼는 3대 타짜를 방불케 하는 ‘악성 민원인 3대 천왕’ 중 유일하게 현역으로 활동 중인 인물. 고소가 놀이이자 유희인 그는 다섯 달 동안 200건에 달하는 고소 기록을 세운 진영의 ‘고소왕’이었다. 진영 공무원들이 방심하는 순간 법에 빠삭한 황도끼에게 고소당하기 일쑤. 형사2부 검사들 또한 사건을 맡기 꺼리며 서로 눈치를 보던 중, 명주가 나섰다.

이번 고소에서 황도끼의 주장은 진영서의 순경이 자신에게 본인 확인도, 사용 목적도 묻지 않고 범죄 경력 회부서를 발급했고, 이는 불법 방조죄에 해당한다는 것. 그러나 순경의 입장은 달랐다. 사용 목적은 묻지 않았지만 본인 확인은 분명히 했기 때문이다. 명주는 “본인이 본인 기록 떼는데 사용 목적을 따로 묻지 않은 게 죄가 될 수는 없죠”라며 불기소 처리했고 이는 황도끼를 자극했다.

황도끼는 명주를 비롯해 조민호 부장, 김인주(정재성 분) 지청장, 나아가 검사장과 검찰 총장에게까지 약 올리는 편지를 보냈다. 이 와중에 고소당했던 순경은 결국 진급이 누락됐고, 무고죄로 황도끼를 고소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명주는 황도끼를 향한 무고죄 고소 23건을 가지고 긴급체포를 결정했다.

완벽주의자답게 명주는 이번에도 철저히 준비했다. 황도끼에게 책잡히지 않을 만큼 완벽하게 사건을 파악했고, 피의자 권리와 진술거부권 모두 흠잡을 데 없이 고지 후 황도끼를 체포하는 데 성공한 것. 시종일관 여자라고 무시했던 명주가 영장을 가지고 나타나 강하게 밀어붙이자 “구속까지 시킬 거요?”라며 존댓말을 하던 황도끼. 끝내 연행됐다.

검사내전’ 제10회는 오늘(21일) 오후 9시 30분 JTBC 방송.

eun5468@sportsseoul.com

사진 | JTBC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