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6898 0722020012157616898 02 0201001 6.0.26-RELEASE 72 JTBC 57414558 true false true false 1579560480000 1579568299000 related

'조국 공소장' 공개…검찰 '정권 인사들, 유재수 구하기' 판단

글자크기


[앵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해 청와대가 감찰을 중단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장관의 공소장이 공개가 됐는데요. 유 전 시장 구명 청탁이 여러차례 있었던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전 장관의 공소장에는 2017년 김경수 당시 의원이 등장합니다.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에게 "참여정부 시절 함께 고생한 사람"이라며 "잘 봐 달라" 부탁했다고 쓰여 있습니다.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도 나옵니다.

참여정부 근무 경력을 언급하며 "나와도 가까운 관계"라고 말했다고 검찰은 기록했습니다.

천경득 청와대 행정관의 구체적인 언급도 적혔습니다.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에게 "참여정부에서 근무한 사람을 왜 감찰하느냐, 청와대가 금융권을 잡고 나가려면 필요하다"고 했다는 게 검찰 조사 결과입니다.

이런 이야기를 들은 백원우 비서관은 박형철 당시 반부패비서관에게 "봐주는 건 어떻겠느냐"며 수 차례 제안했고, 보고를 받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이 박 전 비서관에게 "사표 낸다고 하니 더 감찰할 필요가 없다"고 지시했다는 게 검찰 판단입니다.

조 전 장관에게 연락을 해봤으나 "언론과는 일체 소통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김경수 지사 측은 "입장이 없다"고 했고, 윤 전 실장은 "유 전 국장이 자신과 가깝다는 취지의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백 전 비서관과 천경득 행정관은 연락을 받지 않았습니다.

유재수 전 국장 재판에서 변호인은 혐의를 대부분 부인했습니다.

"가족처럼 지내는 사람이 준 것"이라거나, "오피스텔과 골프채를 받았지만 쓰지 않았다", "관련 업체에 동생이 취업하고 아들이 인턴으로 근무했지만 부정한 청탁은 없었다"고 했습니다.

받은 건 맞지만 직무 관련성이나 대가성이 없기 때문에, 뇌물이 아니라는 주장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박민규 기자 , 오원석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