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6748 0292020012157616748 05 0506001 6.1.2-RELEASE 29 OSEN 58558600 false true true false 1579559460000 1579591620000 한국 호주 김학범호 2001211431

김학범호 선수들에게 올림픽이란? "축구 선수라면 밟고 싶은 무대" [오!쎈 방콕]

글자크기
OSEN

[OSEN=방콕(태국) 곽영래 기자]김학범 감독이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youngrae@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방콕(태국), 이승우 기자] 김학범호 선수들에게 올림픽 무대를 밟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 (U-23) 축구대표팀이 오는 22일 오후 10시 15분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 호주와 경기를 치른다.

호주와 경기에서 승리하고 결승에 진출하면 한국은 2020 도쿄 올림픽 본선으로 향한다. 또한 세계 최초로 8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기록을 9회로 늘릴 수 있다.

한국에서 올림픽 무대가 갖는 의미는 더욱 크다. 바로 군대 때문이다.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게 되면 병역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선수 생활에 큰 보탬이 될 수 있다.

그 때문에 연령별 대회임에도 올림픽 예선을 겸하는 AFC U-23 챔피언십에 대한 국내 팬들의 관심이 크다. 올림픽 진출, 더 멀리는 병역 혜택이 걸려있기 때문이다.

김학범호를 지탱하는 것은 그런 부수적인 혜택만이 아니다. 올림픽이라는 무대가 갖는 의미가 오히려 선수들의 동기를 더 강하게 자극한다.
OSEN

[OSEN=방콕(태국) 곽영래 기자]정태욱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일 공식 훈련에서 취재진과 만난 정태욱(대구)과 김진야(서울)는 입을 모아 “축구 선수라면 올림픽은 꼭 나가고 싶은 무대”라고 밝혔다. 둘은 이미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 혜택을 받았다.

정태욱은 ‘이미 군 혜택을 받았는데 어떻게 동기부여를 하나’라는 질문에 “큰 무대에서 뛰는 것이 가장 큰 동기부여가 된다”라고 답할 정도로 올림픽을 향한 의지가 뚜렷하다.

올림픽이란 무대는 축구 선수를 넘어 운동 선수라면 꼭 한 번 밟아보고 싶은 무대다. 축구계에서 가장 권위있는 대회인 월드컵보다는 못하지만 올림픽 무대에 선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크다.

네이마르(PSG), 세르히오 라모스(레알 마드리드)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도쿄 올림픽 출전을 희망하는 것도 이상하지 않다. ‘축구의 신’ 리오멜 메시(바르셀로나)도 2008 베이징 올림픽에 참가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란 대기록까지 단 1승만 남았다. 호주와 4강에서 승리해 김학범호 선수들이 선수로서 가장 큰 영광을 누릴 수 있는 올림픽 무대에 나갈 수 있을지 기대된다./raul1649@osen.co.kr
OSEN

[OSEN=방콕(태국) 곽영래 기자]선수들이 훈련을 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