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6561 0252020012157616561 07 0703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58112000 1579558151000

美 베팅사이트 "'기생충', 오스카 작품상 수상 가능성 3위"

글자크기
미국 할리우드의 영화상 시상식 판도를 예측하는 베팅사이트인 ‘골드더비닷컴’은 20일(현지시각) 아카데미(오스카) 출품작 '기생충'의 오스카 작품상 수상 가능성을 3위로 예측했다.

골드더비닷컴에 따르면 '기생충'은 작품상 수상 확률 10분의 1로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이상 9분의 1)에 이어 박빙의 차이로 3위에 자리했다. 다만 1, 2위 영화와 큰 차이가 없어 언제든 역전할 가능성이 있다. ‘기생충’ 뒤로는 '아이리시맨'(13분의 1), '조커'(14분의 1)가 뒤를 이었다.

조선일보

영화 ‘기생충’이 제26회 미국영화배우조합(SAG) 어워즈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작품상에 해당하는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 인 모션픽처' 부문을 수상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골드더비닷컴은 영화 비평가 등 전문가와 각종 매체 편집자, 사이트 유저의 투표를 집계해 이같은 예측 결과를 내놨다.

'기생충'은 22명의 전문가 그룹 투표에서 6명으로부터 1위표를 받았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9표) 다음으로 많은 득표다. '기생충'이 전날 미국영화배우조합(SAG) 시상식에서 작품상에 해당하는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 인 모션픽처' 부문을 수상한 것도 오스카 작품상 레이스에서 약진하는 데 도움을 준 것으로 보인다.

골드더비닷컴에 따르면 오스카 감독상 레이스에서는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 '1917'의 샘 멘데스 감독이 수상 확률 6분의 1로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다. 그 뒤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13분의 2)이 3위,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7분의 1)이 바짝 쫓고 있다.

[이윤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