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6538 0032020012157616538 04 0401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57873000 1579558836000

이라크 미국대사관 근처에 또 로켓공격…"이란지원 민병대 의심"

글자크기
연합뉴스

이라크 바그다드 '그린존'에 있는 미국대사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지속하는 가운데 이라크 주재 미국 대사관이 있는 그린존이 또다시 로켓포 공격을 받았다.

20일(현지시간)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 있는 고도 경비 지역인 그린존에 로켓포 3발이 떨어졌다고 AFP통신이 복수 안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로켓포 공격 후 그린존 지역에서 사이렌을 울려 퍼졌다.

그린존은 관공서와 공관 등이 들어선 구획으로 경계 수위가 매우 높다.

최근 여러 달 동안 이라크 그린존은 자주 로켓 공격을 받았다.

미국이 자국인이나 시설에 대한 위협을 들어 이란의 군부 실세인 가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사령관을 폭살한 후에도 그린존에 로켓포가 떨어졌다.

로켓 공격 주체를 자처하는 주장은 없었지만 미국은 대체로 이란의 지원을 받는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를 공격 주체로 지목해왔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