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6201 0562020012157616201 02 0201001 6.0.27-RELEASE 56 세계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79554000000 1579573819000 우한 폐렴 2001210701 related

한국 방어선 뚫렸다… 커지는 ‘우한 폐렴’ 불안감

글자크기

여행차 韓 경유 中여성 1명 격리 조사/ 위기경보 ‘주의’ 상향… 정부, 대응 강화

세계일보

여행객 발열검사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武漢) 폐렴’ 확진자가 처음으로 확인된 가운데 20일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검역원들이 중국 우한에서 출발한 비행기에서 내린 여행객들을 대상으로 발열검사를 하고 있다. 인천공항=하상윤 기자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200명을 넘어선 가운데, 한국에서도 처음으로 확진환자가 나왔다.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이 있어 검역당국은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기존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조정했다.

2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중국 우한 거주자인 중국 국적 35세 여성 A씨에 대한 판코로나바이러스 검사 결과 양성이 나왔다. A씨가 감염된 바이러스는 중국 신종코로나바이러스와 염기서열이 100% 일치하는 것으로 이날 오전 최종 판정됐다.

세계일보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20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A씨는 중국에 있던 지난 18일부터 발열, 오한, 근육통 등 증상이 있어 현지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중국의 설인 춘제(春節)를 맞아 일본 여행을 하기 위해 전날 한국을 경유하던 중 인천공항 입국자 검역과정에서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A씨는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천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A씨는 우한 화난시장 등 전통시장을 방문한 적이 없으며, 확진환자 및 야생동물 접촉력도 없다고 답해 감염 경로에 대해 심층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A씨 동행자와 항공기 동승 승객, 승무원 등 접촉자에 대해서도 현재 파악·조사 중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A씨의 상태는 안정적이며 폐렴도 나타나지 않았다”면서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A씨 동행자는 5명으로 파악하는데, 아직까지는 증상이 없다”며 “추가로 감시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국내 첫 환자 발생으로 질본은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주의’단계로 조정하고,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확대 가동했다.

세계일보

국내에서 중국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해외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들이 열감지카메라가 설치된 검색대를 통과하고 있다. 뉴시스


신화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현지시간)를 기준으로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총 217명이다. 앞서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18일, 전날 양일간 136명이 추가로 확인돼 감염사례는 198건으로 늘었다고 이날 밝혔다. 우한 외에도 광둥성 14명, 베이징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쓰촨성 2명, 상하이시 2명, 윈난성 1명, 광시좡족자치구 1명, 산둥성 1명 등 7명은 우한 폐렴 ‘의심’ 환자로 분류됐다. 지난 18일에는 세 번째 사망자도 발생했다.

이진경 기자,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l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