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6098 0232020012157616098 03 0302003 6.0.2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54000000 1579556626000 지난해 오피스텔 청약 곳 7곳 2001211145 related

지난해 11월 은행대출 연체율 0.48%…전월比 0.02%p↑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11월 말 현재 국내 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이 0.48%로 한 달 전인 10월 말에 대비해 0.02%포인트 상승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11월중 신규연체 발생액(1조6000억원)이 연체채권 정리규모(1조1000억원)를 웃돌아 연체채권 잔액(8조2000억원)이 4000억원 증가한 결과다. 1년 전인 2018년 11월 말에 견주면 0.11%포인트 하락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66%로 10월말에 견줘 0.05%포인트 줄었다. 2018년 11월 말에 대비해선 1.02%포인트 하락했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전월말 대비 0.04%포인트 오른 0.62%를 기록했다. 전년동월말에 견주면 0.05%포인트 줄었다.


자영업대출이 대부분인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0.38%로 전월말 대비 0.03%포인트 상승하고 전년동월말 대비 0.02%포인트 하락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전월말 대비 0.02%포인트 높아진 0.31%로 집계됐다. 1년 전에 대비해서도 0.02%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2%로 전월말 대비 0.01%포인트, 전년동월말 대비 0.02%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신규연체 발생추이 등에 대해 지속 모니터링하는 한편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함으로써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할 예정"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아시아경제

금융감독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