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5849 0102020012157615849 03 0301001 6.0.2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45567000 1579550828000 카카오 한진칼 지분 1% 매입 조원태 2001211015 related

카카오, 한진칼 지분 1% 매입…‘조원태 백기사’ 역할 맡을까

글자크기
한진 경영권 분쟁 주요 변수로 부상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남매 간 경영권 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카카오’가 주요 변수로 부상했다. 한진그룹 경영권의 향방이 결정될 3월 주주총회를 앞두고 카카오가 한진칼의 지분을 취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기 때문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지난달 말 한진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의 주식을 약 1% 매입했다. 지난달 말 한진칼 주가를 고려하면 카카오는 당시 지분을 사는 데 200억원 수준의 자금을 투입한 것으로 보인다. 또 정확한 매입 시점은 확인되지 않으나 의결권 행사 기준일이자 주주명부 폐쇄일인 지난달 26일 이전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오는 3월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다.

카카오 측은 주식 매입 배경에 대해 “지난해 대한항공과 업무협약 양해각서(MOU)를 맺으면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5일 카카오와 대한항공은 플랫폼, 멤버십, 전자상거래, 콘텐츠 등 분야에 대한 MOU를 맺었다. 당시 조 회장은 “기존 업무 방식을 벗어나 정보기술(IT)과 마케팅이 접목된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카카오와의 MOU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조 회장과 카카오가 사전 교감을 통해 한진칼 지분을 매입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카카오가 조 회장의 ‘백기사’ 역할을 수행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카카오의 지분이 비록 1%에 불과하지만 이것이 어떤 ‘나비 효과’를 낼 수 있을지는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 조 회장과 조 전 부사장 양측 진영의 지분율 차이가 매우 근소하기 때문에 카카오가 결정적 역할을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카카오의 지원 사격은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경영 성과를 증명하는 근거로 사용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중요하다.

현재 조 회장 측에 우호적인 지분은 20.67%이고 조 전 부사장 측은 18.27%의 우호지분을 확보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특히 당사자들은 부인하고 있지만 조 전 부사장이 열세를 뒤집기 위해 최근 17.29%를 지닌 그레이스 홀딩스(KCGI), 반도건설(8.28%)과 회동을 가졌다는 소문이 업계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주총 전까지는 경영권을 둘러싼 주요 주주 간의 합종연횡은 계속될 전망이다. 다만 ‘백기사’ 역할 가능성과 관련해 카카오 관계자는 “현재 의결권을 가지고 있지만 이를 행사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정해진 바가 없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