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5797 0102020012157615797 01 0101001 6.0.26-RELEASE 10 서울신문 57415299 false true true false 1579545567000 1579555268000 related

새보수당 최후통첩에… 한국당 ‘양당 통합 협의체’ 수용

글자크기
한국당, 혁통위와 ‘투트랙’으로 운영
설 연휴 전 황교안·유승민 회동 추진
우리공화당과 통합 시도 땐 갈등 예상
서울신문

하태경 책임대표 ‘황교안, 보수 재건 3원칙 수용으로 판단’ -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날 하 책임대표는 “오늘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의 합의 내용을 발표했는데, 새보수당이 제시한 보수 재건 3원칙을 수용한 것으로 본다”며 “보수재건, 혁신통합을 향한 한걸음의 진전이라 평가한다”고 말했다. 2020.1.13/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20일 새로운보수당의 ‘당대당’ 통합 협의체 요구를 전격 수용했다.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 통합 논의를 그만두겠다는 새보수당의 ‘최후통첩’에 결국 손을 내민 것이다. 이로써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보수가 분열된 지 3년여 만에 처음 통합을 위한 당대당 협상 테이블이 마련됐다.

한국당 박완수 사무총장과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김상훈·이양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통합을 위해서 한국당에서도 양당 간 협의체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고 새보수당 제안에 대한 수용 의사를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또 “협의체 구성을 위한 시기나 협의체를 공개로 할 것인지, 비공개 회의로 진행할지 이런 부분에 대해선 양당 간에 내부적으로 충분히 조율해서 진행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양당 협의체에 부정적 입장을 밝혀 온 황교안 대표가 박 사무총장을 직접 보내 공식 입장을 밝히도록 했다.

앞서 새보수당의 하태경 책임대표는 “오늘까지 한국당이 협의체 수용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 대화가 의미가 없다고 보고 있다”며 “답변이 없으면 각자의 길을 가는 게 맞다”고 최후통첩했다. 이후 황 대표가 혁통위 중심의 통합을 논의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며 통합 열차의 ‘탈선’이 임박했다는 우려도 나왔지만 박 사무총장 등이 수용 입장을 발표하며 분위기는 급반전됐다.

그러자 하 책임대표도 기자회견을 열어 “삐걱거리던 통합 열차가 순항하게 됐고, 속도도 빨라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새보수당은 21일 대표자회의에서 양당 협의체에 참여할 의원을 확정하고 곧바로 한국당과 대화에 나설 예정이다.

한국당은 현재 진행 중인 혁통위 논의, 새보수당과의 협의체를 ‘투트랙’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새보수당은 ‘보완 플랫폼 역할’로 혁통위에 잔류하기로 했다. 일각에서는 보수통합에 선을 긋고 독자 행보에 나선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과의 경쟁이 보수통합의 속도를 채찍질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하지만 한국당은 새보수당이 통합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일축한 우리공화당과의 통합을 여전히 염두에 두고 있어 갈등이 예상된다. 결국 황 대표와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의 ‘톱다운’ 담판까지 양당 물밑 접촉이 얼마나 진행되느냐가 통합의 성패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설 연휴 전 황 대표와 유 위원장의 회동을 추진할 방침이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