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5508 0252020012157615508 02 0201001 6.0.27-RELEASE 25 조선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79544400000 1579544465000 우한 폐렴 2001211031 related

우한 폐렴에 뚫렸다, 국내 첫 확진

글자크기

우한서 입국 30대 중국인 여성

질병본부 "사람간 전파 가능성"

중국에서 사망자 3명이 나온 '우한(武漢) 폐렴' 확진 환자가 20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됐다. 30억명이 이동하는 중국 최대 명절 춘제(1월 24∼30일)를 맞아 한국을 찾은 중국 우한 주민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중국 우한시에서 19일 낮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뒤 발열 증상을 보인 35세 중국인 여성이 (우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에서 20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우한시에 거주하는 이 환자는 지난 18일 오한 증상이 있어 현지 병원에서 감기 처방을 받았으나 입국 이후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

조선일보

국내에서 '우한(武漢) 폐렴' 확진 환자가 처음으로 확인된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 터미널에서 국립검역관리소 직원이 중국 우한에서 항공편으로 입국한 승객의 체온을 재고 있다. 이날 질병관리본부는 "우한 폐렴이 베이징 등 중국 전역으로 번지는 가운데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이 있다"며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높였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동행자 5명과 같은 항공편(중국남방항공·CZ6079) 동승객도 전화 면담 등 방식으로 발병 여부를 감시 중"이라고 했다. 질본은 첫 확진 환자가 나오자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이번 국내 첫 확진 환자인 중국인 여성은 집단 폐렴 진원지인 우한 화난수산시장을 방문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고 질본은 밝혔다.

우한 폐렴은 베이징과 선전 등 중국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중국 보건 당국은 20일 오후 10시 현재 확진 환자 218명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수도 베이징(5명), 상하이(1명)와 남부 광둥성(14명)에서도 확진 환자가 나왔다. 이 중 3명이 사망했다. 이 외에도 상하이, 산둥성 등에서도 의심 환자가 나와 확진 환자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중국 당국은 이날 "광둥성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은 우한에 간 적이 없다"며 "사람 간 사람 전염이 된다"고 했다. 오명돈 서울대병원 교수는 "환자의 격리 시점보다 중국 발표가 늦다"며 "중국이 공개한 확진 환자보다 실제 환자가 많다고 추정된다"고 했다.

춘제와 설 연휴(24∼27일)를 앞두고 국내 첫 확진 환자가 나오면서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질병관리본부는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높였다. 작년 우리나라와 중국은 항공편 12만여편을 통해 1800만명 넘게 드나들었다. 이 가운데 인천공항과 우한공항을 오간 여행객은 17만명이다. 제주도관광협회는 올해 춘제 연휴 기간에 작년(2만3000명)보다 35% 많은 중국인 3만1000명이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했다.




[베이징=박수찬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