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4885 0022020012157614885 02 0201001 6.0.26-RELEASE 2 중앙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79532640000 1579562997000 related

‘우한 폐렴’ 국내 첫 확진…35세 중국인 공항서 바로 격리

글자크기

춘절 맞아 관광위해 19일 입국

같은 항공기 탄 승객·승무원 조사

중국 내 확진자 200명 넘어서

“제한된 범위 내 사람간 전파 가능”

중앙일보

국내에서 중국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검역원들이 발열 검사를 하고 있다. 중국 우한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승객들이 대상이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武漢) 폐렴’ 확진자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했다. 질병관리본부는 20일 “이날 오전 중국 우한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해외유입 확진환자를 확인했다”며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지자체 대책반을 가동해 지역사회 감시와 대응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중국 국적의 35세 여성(중국 우한시 거주)으로 지난 19일 낮 12시11분 중국남방항공 CZ6079편을 타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A씨는 중국의 설명절인 춘절을 맞아 한국과 일본을 여행하기 위해 방문했다. 그는 입국 하루전인 지난 18일 발병해 발열, 오한, 근육통 등 증상이 있어 같은 날 우한시의 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감기약 처방을 받았다.

인천공항검역소는 지난 19일 우한시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를 검역하는 과정에서 A씨가 발열 등 증상이 있는 것을 확인했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했다. A씨는 공항 검역소에서 바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시행하고 오늘 오전 확진환자로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기초역학조사에서 우한시 전통시장(화난 해산물시장 포함) 방문이력이나 확진환자, 야생동물 접촉이력은 없다고 답변했다.

중앙일보

‘우한 폐렴(신종 폐렴)’확진자 국내 첫 발생. 그래픽=신재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본부장은 “확진환자는 검역단계에서 확인돼 지역사회 노출은 없는 상황이며, 같은 항공기 앞·뒷줄에 탄 승객과 담당 승무원 등 밀접접촉자는 현재 조사중”이라며 “A씨와 접촉한 사람은 관할 보건소에 통보해 능동감시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해당 항공기에는 승객 180여명과 승무원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A씨는 5명의 일행과 함께 입국했다.

20일 현재 중국 내 우한 폐렴 확진자는 201명이다. 우한에서 198명이 발생한데 이어 19일엔 베이징에서 2명, 선전에서 1명의 확진 환자가 처음으로 나와 신종 폐렴이 이미 중국 전역으로 확산한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태국(2명), 일본(1명)에도 우한에서 폐렴에 걸린 환자가 유입됐다.

중앙일보

‘우한 폐렴’예방행동수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한 폐렴은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본부장은 “중국 우한시 보건당국도 제한된 범위 내에서 특히 가족 간에 전파가 있다고 밝힌 바가 있다”고 설명했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현재 환자 상태는 굉장히 안정적이고 폐렴 증상이 아주 심하지도 않다고 한다. 특별한 치료약이 없지만 35세 젊은 여성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적절하게 보존적인 치료(해열제 등 증상에 맞는 대증치료)로 완치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재갑 한림대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가장 큰 걱정은 우한 이외 상하이나 베이징 등 교류가 많은 타지역에서 자체 환자가 발생할 경우 지금의 대처능력으로는 감당 못하게 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중국에서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사람은 연간 1000만 명에 달한다. 하루 평균 3만5000명 꼴이다. 김근찬 질본 검역원과장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중국 춘절 때는 평소보다 중국인 입국자가 2~3배로 대폭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이에스더·황수연 기자 you.sangch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