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4866 0022020012157614866 05 0501001 6.0.27-RELEASE 2 중앙일보 7866670 false true true false 1579532585000 1579557866000 LPGA 투어 개막전 박인비 세계 랭킹 14위 2001211131

아 18번 홀, 박인비 20승 꿈 물속으로

글자크기

LPGA투어 시즌 개막전 준우승

3라운드 18번 홀 3퍼트 뒤 흔들려

연장서 물에 빠뜨리는 치명적 실수

11승 노린 김세영도 18번홀서 좌절

중앙일보

박인비가 LPGA 투어 시즌 개막전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4라운드 2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LPGA 통산 20승을 노렸던 그는 3차 연장 끝에 꿈을 다음으로 미뤘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 스포츠클럽(파 71)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0 시즌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마지막 홀인 파 3, 18번 홀은 197야드로 세팅돼 여자 선수들에게 거리 부담이 만만치 않은 홀이었다. 게다가 연못을 왼쪽으로 끼고 있어 쉽지 않았다. 이번 대회 평균 3.394타로가장 어려웠고, 버디를 잡은 선수는 5명에 불과했다.

마지막 날 18번 홀은 핀이 그린 중앙보다 약간 왼쪽에 꽂히면서 ‘통곡의 홀’이 됐다. 2018년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이후 2년여 만에 통산 20승을 노린 박인비(32)는 이 홀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박인비는 2라운드 이 홀에서 흔치 않은 버디를 잡았다. 그 덕에 1, 2라운드에 보기 없는 경기를 했다. 3라운드에서도 박인비는 17번 홀까지 노보기 플레이를 펼쳤다. 그러나 3라운드 18번 홀에서 3퍼트로 대회 첫 보기를 범했다.

마지막 홀 결과는 다음 날 경기에 영향을 미친다. 박인비는 최종일에 2타차 선두로 출발했지만 2번 홀(파4)에서 3퍼트 보기를 범하면서 표정이 어두워졌다. 3번 홀(파3)에서도 3m가 안 되는 파 퍼트를 넣지 못해 연속 보기가 나왔다. 최종 라운드 버디 2개와 보기 2개로 타수를 줄이지 못했고, 하타오카 나사(일본), 가비 로페스(멕시코)에게 동타를 허용해 연장전에 끌려나갔다.

연장 승부 경력만으로 놓고 보면 통산 19승 중 3승(4패)을 연장전에서 거둔 박인비가 유리했다. 하타오카는 연장전 2전 2패, 로페스는 연장전 경험이 없었다. 그러나 연장 세 번째 홀에서 박인비의 치명적인 실수가 나왔다. 핀을 보고 공격적으로 친 5번 우드 티샷이 그린 왼쪽 바위를 맞고 해저드에 빠지면서 우승 꿈은 물 건너 갔다. 박인비는 “홀보다 살짝 우측으로 보고 쳤는데, 훅 바람이 불고 공도 드로우가 걸리면서 왼쪽으로 휘어졌다. 한두 발자국만 우측에 떨어졌더라면 좋았을 텐데…”라고 아쉬워했다. 통산 20승 기회를 날린 박인비는 “지나고 나니 3라운드 18번 홀 3퍼트가 너무 중요했다. 3일 동안 샷감과 퍼트 감이 좋았는데 3퍼트 이후에 4라운드에 대한 부담이 너무 커졌고 내 플레이를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통산 11승을 노린 세계랭킹 5위 김세영(27)에게도 18번 홀은 ‘울고 싶은 홀’이 됐다. 17번 홀까지 선두 그룹에 1타 차였던 김세영은 하이브리드를 잡고 핀을 노리다가 티샷을 왼쪽으로 당겨 당겨치면서 공을 물에 빠뜨렸다. 김세영은 10언더파 공동 7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세영은 “18번 홀에서 공을 붙이지 않으면 기회가 없었다. 그런 생각을 하고 치다가 오히려 당겨쳤다”고 아쉬워했다.

한편 하타오카와 로페스는 5차 연장전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한 상태로 날이 어두워져 1박 2일 연장 혈투를 벌였다. 스포츠·연예계 등 유명인들이 나선 셀럽 부문에서는 야구 선수 출신 존 스몰츠(미국)가 2년 연속 우승했다.

올랜도=이지연 기자 easygolf@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