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4693 1192020012057614693 03 0301001 6.0.2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79531045000 1579531051000 신격호 빈소 조문 2001210945 related

신격호 빈소 조문 잇따라…"개척정신 큰 울림"

글자크기
신격호 빈소 조문 잇따라…"개척정신 큰 울림"

[앵커]

지난 19일 별세한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에는 각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경영권 분쟁을 벌였던 두 아들은 아버지 빈소에서 1년 3개월여만에 만나 조문객을 맞았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장례 이틀째.

아침 일찍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가족 중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았고 뒤이어 신동주 SDJ 코퍼레이션 회장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경영권 분쟁으로 1년 3개월여 만에 만난 것으로 알려진 두 아들은 함께 아버지의 조문객을 맞았습니다.

재계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가장 먼저 조문했고, 이어 손경식 CJ그룹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이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습니다.

<박용만 /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자수성가의 지난한 과정을 아시는 창업세대의 거의 마지막 분이신데 얼마나 힘든 과정을 거쳐서 오늘날의 롯데를 이루셨을까 하는 데에 대한 생각이 듭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빈소를 찾았습니다.

<김상조 / 청와대 정책실장> "대통령께서는 고인께서 한국경제의 토대를 쌓으신 창업세대라고 노고를 치하…롯데그룹이 한일 관계에 민간 외교의 역할을 해주실 것을 그렇게 당부…"

<홍남기 / 경제 부총리> "지금과 같이 기업가 정신이 절실하게 필요한 시기에 고인과 같은 도전적인 개척 정신과 열정 경영이 지금이나 앞으로 큰 울림으로 전달되지 않을까…"

이 외에도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명예 장례위원장을 맡은 이홍구 전 국무총리,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등이 빈소를 찾았습니다.

황제 경영 같은 오점도 남겼지만 우리나라의 고도성장기를 이끈 고인에 대한 애도와 조문은 이어졌습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yigi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