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4691 1082020012057614691 06 0602001 6.0.2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30959000 1579530964000 related

'개는 훌륭하다' 강형욱, 초예민견에 목줄 친해지기 훈련 시도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개는 훌륭하다' 강형욱이 긴 시간 동안 초예민견 독도의 목줄 훈련을 했다.

20일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김지민이 일일제자로 등장했다.

이날 일일제자로 김지민이 등장한 가운데, 강형욱, 이경규, 이유비, 김지민은 초예민견 독도의 집을 관찰했다. 강형욱은 "사전답사 때 1시간 동안 쉬지 않고 짖었다고 한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보호자들은 독도에 대해 "정말 예민하다"라며 "애착 관계가 (수시로) 바뀌면서 가족들에게도 짖는다. 독도의 심리를 잘 모르겠으니까 어떻게 대해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털어놓았다.

이를 보던 김지민이 "애착 관계가 저렇게 바뀔 수 있냐"라고 묻자 강형욱은 "가능하다"라며 "제가 생각할 땐 그날 특이한 행동을 하거나 예쁨을 준 사람으로 상대가 바뀌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강형욱은 독도가 살이 찐 이유를 알고 싶어 했다. 원인은 엄마, 아빠 보호자였다. 두 사람은 감자튀김을 독도에게 주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도는 산책을 가는 것도 싫어했다. 온 가족이 시도했지만, 실패였다. 이경규는 "만만치 않은 개 같은데 어떡하지"라고 걱정하며 독도의 집에 들어섰다. 독도를 관찰하고 돌아온 이경규는 "그동안 우리가 봐왔던 개들의 문제점을 다 가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유비, 김지민이 독도 집에 들어갔다. 강형욱은 두 사람과 독도만 남기고 가족들은 방에 들어가라고 했고, 이유비는 독도에게 접근했다. 이유비가 다가가지 않아도 독도의 경계는 계속됐다. 강형욱은 "임신하고 밖에서 출산한 개들 같은 느낌이다. 반야생이다. 이런 개들한텐 합리적으로 접근하기 힘들다"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형욱은 보호자들에게 훈련의 의도를 확인한 후 목줄과 친해지는 훈련을 시작했다. 강형욱이 목줄을 집어 들자마자 독도는 짖기 시작했다. 큰딸 보호자는 가까스로 독도에게 목줄을 채웠지만, 독도는 계속 목줄을 거부했다. 강형욱은 "미안하다는 말을 하면 안 된다. 그러면 얘는 보호자도 약한 존재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4시간이 경과된 상황. 독도는 지쳐 순종적인 모습을 보였고, 강형욱에게 훈련을 그만하자는 신호를 보냈다. 하지만 강형욱은 멈추지 않았다. 그동안 독도가 계속 회피할 수 있는 환경에 있었기 때문에 더 약해진 거라고. 강형욱이 발톱 깎기를 시도하자 독도는 격렬하게 저항하다 잇몸에서 피가 나기도 했다. 강형욱은 괜찮다며 모두를 안심시켰고, 놀란 독도를 다독였다.

강형욱은 변화의 가능성을 봤다며 목줄과 친해지는 훈련을 계속했다. 야외 산책은 당장은 무리이고, 집안 산책부터 시작하라고 했다. 또한 애정표현을 자제하라고. 독도가 우울해하면 그때 야외 산책을 시작하란 말이었다. 마지막으로 강형욱은 다이어트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