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4217 0822020012057614217 03 0302001 6.0.27-RELEASE 82 비즈니스워치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25261000 1579525625000 윤종원 기업은행장 2001210945 related

윤종원 기업은행장 "노조와 갈등, 대화로 해결"

글자크기
윤종원 "구조조정 없다" 약속 은성수 "제청권자 책무" 언급 [비즈니스워치] 이경남 기자 lkn@bizwatch.co.kr

비즈니스워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조의 출근 저지 투쟁에 직면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사진)이 노조와 꾸준한 대화를 통해 사태를 해결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윤 행장은 2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은행연합회 주관으로 열린 은성수 금융위원장 초청 시중은행장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노조와 계속 대화하고 있으며 대화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기업은행 노조는 지난 3일부터 '낙하산 인사'라며 윤 행장의 출근을 막고있다. 윤 행장은 이날까지 18일째 행장 집무실에서 업무를 보지 못하는 상황이다.

특히 이날 오전 노조는 "윤 행장이 임금체계 개편과 자회사 구조조정을 논의했다"며 "출근도 하지 못한 상황에서 현장과 다른 판단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윤 행장은 "영업실적이 부진한 회사에 부사장 2명을 두고 있어 이에 대한 필요성이 있는지 내부보고를 받은 것"이라며 "직원들에 대한 구조조정은 일체 없을 것이다. 임금체계 개편은 언급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윤 행장에 대한 제청권을 행사한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은행과 노조가 대화하고 있으니 지켜보자. 간극이 좁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장은 금융위원장의 제청으로 청와대가 임명하는 절차로 선임된다.

은 위원장은 "부부사이도 이야기 하다보면 엇박자가 나지만 결국 사랑한다는 표현의 방법이 아니겠느냐"며 "양측 모두 은행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그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은 위원장은 또 "기업은행의 정상화는 제청권자의 책무가 될 수도 있다"며 갈등해결에 힘을 보태겠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비즈니스워치(www.bizwatch.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