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4167 0032020012057614167 03 0302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25034000 1579525040000 은성수 라임사태 2001210945 related

은성수 "누구탓 않았으면…라임 사태 전체가 금융권 문제"(종합)

글자크기
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
[금융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 "누구탓 누구탓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금융권의 책임 공방에 일침을 놓았다.

은 위원장은 2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은행연합회 주최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을 만나 "이 전체(라임 사태)가 금융권의 문제이므로 합심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사태로 "금융의 신뢰가 문제가 되니 (은행장들에게) 신뢰를 유지하기 위해 내부통제에 신경을 써달라고 부탁의 말씀을 드렸다"고 덧붙였다.

현재 라임 사태와 관련해 은행을 비롯한 판매사들은 운용사인 라임자산운용이 부실 징후를 알고도 은폐한 것으로 의심하며 실사 결과가 나오면 법적 대응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은 위원장은 윤종원 신임 기업은행장과 노동조합 간 갈등과 관련해서는 "두 당사자가 대화하는 것을 지켜보자"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제청권자로서 은행장과 노조 양측과 대화하고 중재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제삼자가 이에 대해 언급하면 불필요한 오해를 사고 양측의 감정이 상할 수 있으니 일단 지켜보자는 것이다.

그러면서 "잘 되길 바라고 잘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대규모 원금손실을 부른 해외금리 연계 파생연계편드(DLF) 사태 관련 은행장 제재에 대한 법적 근거가 미약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제가 보고 받기로는 법이 맞냐 안 맞냐가 아니라 사실관계를 따지고 있는 문제"라고 답했다.

은 위원장은 "법에 내부통제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돼 있는데 은행은 내부통제기준을 충분히 마련했다고 주장하고 있고 금융감독원은 충분하지 않다고 해 그 근거를 가지고 다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은 행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은행권이 우리 경제의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고 소비자 보호를 강화해달라"며 "은행권에 올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한 해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를 위해 자금이 혁신·중소기업 대출로 흘러갈 수 있도록 기업여신 시스템을 혁신하고, 중·저신용자를 위한 중금리 대출을 활성화하는 한편 소비자 보호를 위한 내부통제제도 강화에 노력해 줄 것을 주문했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DLF 사태 등과 관련해 소비자 피해가 발생한 점에 재차 "송구하다"고 말하며 "앞으로 소비자 이익을 최우선 가치로 하고 고객 중심 경영으로 전환해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은행 산업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은행 산업의 발전과 사회와 상생 노력이 지속할 수 있도록 금융위의 많은 지원을 요청했다.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