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3850 0432020012057613850 04 0401001 6.0.2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23497000 1579523526000 왕실 해리 왕자 부부 2001211031

'왕실서 독립' 해리 왕자 부부, 생활비 등 어떻게 마련하나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해리 왕자 부부가 올해 봄부터 왕실 공무를 중단하고 각종 재정 지원 역시 받지 않기로 하면서 향후 생활비와 보안 등에 드는 각종 경비를 어떻게 마련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해리 왕자 부부는 재정 지원 중단과 함께 현재 자택으로 사용 중인 윈저성 프로그모어 코티지 리모델링에 들어간 240만 파운드, 약 36억 원의 비용도 반납하기로 했습니다.

이들 부부는 영국과 캐나다를 오가며 지낼 예정인데, 영국에서는 프로그모어 코티지에 계속 거주할 예정입니다.

이들은 향후 렌트비와 각종 유지비용도 내기로 약속했습니다.

더타임스는 프로그모어 코티지와 같은 넓은 저택의 월 임대료는 750만 원에 달하며, 각종 공과금과 통신비, 유지보수에 드는 비용을 감안하면 월 1만 파운드 약 1천500만원은 부담해야 할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아울러 프로그모어 코티지에서 일하던 왕실 직원들이 다른 곳으로 재배치됐지만, 여전히 정원사와 청소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리 왕자 부부가 240만 파운드를 언제, 어떻게 반납할지도 미지수입니다.

한 왕실 취재원은 불필요한 논란을 막기 위해서는 다음 과세연도 내에 이를 마무리해야 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해리 왕자는 어머니 고 다이애나비와 증조모로부터 3천만 파운드, 약 450억 원의 재산을 물려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부분은 신탁자금에 묶여있는데, 이로 인해 해리 왕자가 몇몇 투자를 현금화해서 자금을 마련해야 할 수도 있다고 더타임스는 전망했습니다.

할리우드 배우 출신인 메건 마클 왕자비의 재산은 400만 파운드, 약 60억 원 정도로 추정됩니다.

마클 왕자비는 자신의 사업체인 '프림 프램'을 갖고 있는데, 지난해 크리스마스 휴가를 보내던 기간 사업체 등록지를 캘리포니아주에서 미국 내 조세 회피처로 분류되는 델라웨어주로 옮겼습니다.

일부 왕실 전문가는 해리 왕자의 재산이 알려진 것 이상으로 많을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개인 재산 외에도 해리 왕자는 당분간은 아버지인 찰스 왕세자가 개인 영지에서 벌어들이는 수익의 일부를 지원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찰스 왕세자는 지난 2018년 5월 있었던 해리 왕자의 결혼식을 위해 수백만 파운드의 개인 자금을 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들 부부를 위해 프로그모어 코티지 가구 비치 등에도 수십만 파운드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찰스 왕세자는 해리 왕자 부부의 독립 선언 이후 이들에게 계속해서 재정적 지원을 하겠지만 "백지수표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해리 왕자 가족의 경호에 드는 비용을 누가 부담할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해리 왕자 부부는 런던 경찰청 소속 무장경찰의 경호를 받아왔습니다.

해리 왕자 부부가 캐나다에서 시간을 보낼 때 누가 경호를 담당할지도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해리 왕자 부부가 찰스 왕세자의 지원을 받아 개인적으로 비용을 부담하는 방안도 가능하다고 가디언은 전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뉴스속보] 네팔 안나푸르나 한국인 실종사고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