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3688 0012020012057613688 05 0509001 6.0.26-RELEASE 1 경향신문 7866670 false true true false 1579522502000 1579522695000

2년 만의 우승 놓친 박인비 “아쉽지만 자신감 많이 얻었다”

글자크기

18번홀 3차 연장 승부수 ‘삐끗’

LPGA 시즌 개막전 공동2위로

도쿄 올림픽 본선행 희망 키워



경향신문


두 번의 18번 홀 실수가 발목을 잡았다. 약 2년 만의 우승과 통산 20승을 놓쳤지만, 2020 도쿄 올림픽을 향한 자신감을 채우기에는 충분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0시즌 개막전에 나선 박인비(32·사진))가 연장승부 끝에 우승을 놓쳤다. 박인비는 19일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드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6645야드)에서 열린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총상금 120만달러) 최종일을 2타 차 단독 선두로 맞았으나 초반 보기 2개를 버디 2개로 만회하는 데 그치며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박인비는 결국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로 하타오카 나사(일본), 가비 로페스(멕시코)와 동률을 이뤘다.

박인비는 18번 홀(파3)에서 진행한 연장승부에서 가장 먼저 탈락했다. 1·2차 연장에서 다 함께 파를 기록하고 맞은 3차 연장. 버디를 노린 박인비의 승부수가 어긋났다. 조금 더 홀컵 가까이를 노린 티샷이 그린 옆 언덕을 맞고 왼쪽 워터해저드로 빠졌다. 이번 대회 1·3라운드에서는 출전 선수 26명 가운데 누구도 18번 홀에서 버디를 잡지 못했다. 박인비의 대회 노보기 행진도 전날 이곳에서 깨졌을 만큼 어려운 18번 홀에서 결국 희비가 갈렸다.

공동 2위로 대회를 마감한 박인비는 “어제도 오늘도 18번 홀이 문제였다”고 복기하며 “전체적으로는 실망스러웠다. 오늘까지 언더파를 쳤다면 우승했겠지만 못했고, 또 이런 것이 골프”라고 담담히 말했다. 2타 차 선두로 시작한 박인비는 2·3번 홀에서 연속 보기로 추격을 허용했다. 8번 홀(파4)에서 약 6m 중거리 버디 퍼트가 나와 분위기를 바꿨다. 하타오카에게 1타 뒤진 16번 홀(파4)에서도 비슷한 거리에서 버디를 잡아 공동 선두에 합류했다. 그렇지만 3라운드까지 보여준 압도적인 경기 흐름이 나오지 않았다.

비록 우승은 놓쳤지만, 올림픽 본선행을 향한 희망을 키웠다. 4년 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골프 금메달리스트인 박인비는 도쿄 올림픽에서 대회 2연패를 노린다. 박인비는 6월까지 세계 랭킹 15위 이내, 한국 선수 4위 이내라는 두 가지 목표를 충족해야만 올림픽 무대를 밟을 수 있다. 현재 세계 16위, 한국 선수로는 6위에 올라 있다. 박인비는 랭킹 포인트를 쌓고자 4년 만에 시즌 첫 대회부터 출격하며 강한 의지를 보여줬다. 그리고 첫 대회부터 변함없는 경쟁력을 증명했다.

박인비는 “이 대회는 올해 첫 대회고, 오늘 결과가 다소 아쉬웠지만 3라운드까지는 내용이 좋았다”며 “자신감을 많이 얻은 대회”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3라운드까지 2타 차 2위였던 김세영(27)은 최종일 1타를 잃어 공동 7위로 밀렸다. 하타오카와 로페스는 5차 연장까지 승부를 내지 못하고 일몰로 승부를 하루 미뤘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