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3458 0432020012057613458 01 0101001 6.0.26-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79521504000 1579526049000 related

불교계 설 선물로 '육포'를…한국당 "한과 보내려다"

글자크기

<앵커>

다음은 정치권 소식입니다. 한국당이 조계종 총무원에 육포를 설 선물로 보냈다가 뒤늦게 회수했습니다. 실수로 잘못 보낸 것이라고 해명했는데, 황교안 대표까지 나서서 대단히 송구하다고 사과했습니다.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주 금요일, 한국당 황교안 대표 명의로 불교 조계종 총무원에 설 선물이 배달됐습니다.

한우로 만든 육포 세트였습니다.

조계종은 '불살생', 즉 생명을 죽이지 말라는 원칙을 5가지 원칙, '오계'의 하나로 삼아 육식을 금하고 있습니다.

SBS

조계종에 보내진 육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물로 육포를 받은 조계종 관계자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한국당은 같은 날 뒤늦게 이를 알고 부랴부랴 육포를 거둬갔습니다.

한국당은 조계종에는 따로 한과를 준비했는데 배송 업체와의 소통 과정에서 다른 이들에게 보낼 육포 선물이 잘못 배달된 것이라며 사과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도 직접 나섰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조계종에 그런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서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개신교 신자인 황 대표는 지난해 5월 경북 영천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불교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종교 편향 구설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당시 '매우 유감'이라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던 조계종은 이번 육포 선물 소동에는 "당황하긴 했지만 배송 실수였고 바로 회수해갔으니 문제를 삼지는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한국당에서는 김명연 당 대표 비서실장이 이번 일에 책임을 지고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는 등 총선을 앞두고 자칫 불교계 표심에 영향을 주지 않을까 곤혹스러워하는 분위기입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 영상편집 : 최진화)
백운 기자(cloud@sbs.co.kr)

▶ [뉴스속보] 네팔 안나푸르나 한국인 실종사고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