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3431 0722020012057613431 01 0101001 6.0.27-RELEASE 72 JTBC 58075039 true false true false 1579521420000 1579521502000 광주 안철수 호남 2001211001 related

DJ묘역·광주 찾은 안철수…관심사는 총선 이후 대선?

글자크기


[앵커]

총선을 앞두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어떤 생각을 가지고 돌아 왔는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정종문 기자가 어제(19일)와 오늘 안 전 대표의 입과 발을 관찰해서 분석해 봤습니다.

[기자]

안철수 전 대표는 서울 국립현충원부터 찾았습니다.

그런데 대통령 묘역에서 가장 먼저 찾은 곳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이었습니다.

다음 방문지도 광주 5.18 민주화 묘지.

직접 광주를 찾아 호남 민심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됩니다.

[안철수/전 국민의당 대표 : 서운해하셨을 겁니다. 늦었습니다만 다시 한 번 더 진심으로 사과드리겠습니다.]

앞서 안 전 대표는 어제 공항에서부터 보수통합 논의와는 선을 그었습니다.

[안철수/전 국민의당 대표 (어제 오후) : 저는 관심 없습니다.]

이 행보를 모아보면 안 전 대표의 목표가 보입니다.

바로 2016년 총선의 재연입니다.

국민의당을 만들어 호남 28석 중 23석을 거머쥐었던 돌풍을 되살리겠단 겁니다.

이를 위해 호남 기반 창당을 하거나, 바른미래당으로 돌아가 당을 리모델링할 걸로 보입니다.

민주평화당, 대안신당 등과 연대도 할 수 있습니다.

그럼 총선 후 노리는 행보는 뭘까.

대선직행이란 얘기가 나옵니다.

어제 한 총선 불출마 선언이 단순하게 끝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안철수/전 국민의당 대표 (어제 오후) : 저는 (21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습니다. 대한민국이 변해야 한다는 그 말씀을 드리러 왔고…]

안 전 대표는 2011년 서울시장 선거 때도 돌연 박원순 후보를 지지한 뒤 대선으로 직행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최고 지지율은 55%.

지금과는 상황이 달라, 같은 선택을 할 수 있을지는 호남의 반응에 달렸단 분석이 나옵니다.

정종문 기자 , 장후원, 황현우, 이지혜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