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3388 0352020012057613388 01 0103001 6.0.27-RELEASE 35 한겨레 57415299 false true true false 1579520740000 1579566908000 하태경 한국당 양당 협의체 2001210931 related

한국당, 새보수당 요구 수용…“통합협의체 구성”

글자크기
새보수 ‘자강의 길’ 최후통첩에

‘파국은 막자’ 절박감 태도 변화

당 대 당 논의기구 만들기로

혁통위와 병행 투트랙 프로세스로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국으로 치닫는 듯하던 보수통합 논의가 가까스로 궤도에 복귀했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은 20일 통합 논의를 위한 ‘양당통합협의체’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당 대 당 논의기구’를 줄기차게 요구해온 새보수당의 요구를 한국당이 받아들인 모양새다.

박완수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통합을 위해선 한국당도 양당 간 협의체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소 보수정당과 보수 재야인사까지 아우르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와 별개로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당대당 통합 논의기구를 꾸려야 한다는 새보수당 쪽 요구를 수용한 것이다. 앞서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 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오늘도 양당통합협의체 구성을 거부하면 새보수당은 자강의 길을 가겠다”고 최후통첩을 한 바 있다.

한국당의 태도 변화는 보수통합 논의가 파국을 맞는 것만은 막아야 한다는 절박감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김상훈 한국당 의원은 “황교안 대표가 통합으로 가는 길에 여러가지 장애물을 서로 걷어내는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새보수당이 제시한 양당(통합)협의체에 대한 수용의 뜻을 밝혔고, 혁통위 쪽에도 양해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혁통위에서의 논의와 병행해 새보수당과 양자 협의를 이어가는 ‘투트랙 프로세스’를 통해 보수통합의 동력을 키워가겠다는 구상이다. 혁통위에서는 보수야권 전반을 아우르는 통합 논의를 진행하고, 양자 테이블에서는 정당 간 통합을 위한 실무 차원의 대화를 진행하겠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양당협의체에서는 당원 정리와 재산 문제 등의 실무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당협의체의 대표 의원은 혁통위에 참여하고 있는 김상훈 의원과 이양수 의원이 겸직한다.

국내에 복귀한 안철수 전 의원 쪽이나, 우리공화당을 포함한 나머지 군소정당과도 별도 창구를 운영할 가능성을 열어놨다. 박완수 사무총장은 안 전 의원이나 이언주 의원, 우리공화당과의 통합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모두 문호를 개방하고 개별적 논의가 가능하다”고 했다.

한국당의 태도 변화에 새보수당은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하태경 책임대표는 “삐걱거리던 통합 열차가 순항하고 속도도 빨라질 것”이라고 했다. 우리공화당의 참여 문제에 대해서도 “보수재건 3원칙을 수용한다면 문을 닫을 필요는 없다. 지금은 동의하지 않더라도 입장이 바뀌면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고 말했다.

정유경 기자 edge@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