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3326 0292020012057613326 06 0603001 6.0.2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21060000 1579526647000 박경 입대연기 음원 사재기 논란 2001210815 popular

구사랑, 반려묘 학대 사과 불구 여전히 논란 "부모 잘못"vs"악플도 아동학대"[종합]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은애 기자] 아역배우 구사랑이 반려묘 학대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네티즌들이 극과 극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16일 구사랑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택배를 개봉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이는 지난해 SBS '가요대전' 덕분에 인연을 맺은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보낸 선물이었다.

OSEN

그러나 일각에선 영상 내용 중 구사랑이 고양이에게 한 행동을 두고 문제를 제기했다. 구사랑은 고양이가 선물 상자에 뛰어들자, 들어 올려 바닥으로 던졌다. 여기에 구사랑은 손바닥으로 고양이 얼굴을 때리는 듯한 행동을 했다.

이어 온라인커뮤니티와 SNS상에선 구사랑의 반려묘 학대 논란이 급속도로 퍼졌다. 많은 네티즌들은 구사랑의 행동이 동물학대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OSEN

이후 논란이 지속되자 구사랑의 어머니는 "안녕하세요. 사랑이 보호자입니다. 저희가 부족해서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 같다"면서 "영상 촬영 당시 사랑이가 조금 기뻐서 기분이 '업'된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사랑이가 많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욱 조심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럼에도 비난세례는 쉽게 멈추지 않았다. 구사랑의 이름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네티즌들은 구사랑이 예전에도 고양이에게 거친 행동을 했다며 다른 영상을 꼬집는가하면, 학대를 인지하지 못한 부모도 문제라고 말했다.

OSEN

결국 구사랑 측은 SNS를 비공개로 전환하고 유튜브 채널을 삭제했다. 이가운데 또다른 네티즌들은 9살밖에 되지 않은 구사랑을 향한 비판이 지나치다는 우려도 내비치고 있다.

물론 구사랑이 반려묘를 거칠게 대한 것은 맞지만, 도를 넘은 악플들이 쏟아지고 있는 것. 소속사 측 역시 한 매체에 "이제 막 아홉살이다. 어린 아이에게 가혹한 표현들, 도 넘은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며 "경솔한 행동에 대해서는 본인도 반성 중이고 특히 어머님 역시 가슴 아파하고 있다"고 말했다.

OSEN

그러면서 소속사 관계자는 "해당 영상이 너무 악의적으로 편집됐고 이에 따른 반응도 과하다. 아이가 무방비 상태에서 상처받고 있다. 입에 담긴 힘든 악플과 공격성 들을 보며 '아동학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2011년생인 구사랑은 지난해 SBS '가요대전'에서 방탄소년단과 함께 무대에 올라 주목을 받았다. 현재 SBS '요리조리 맛있는 수업'에 출연 중이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구사랑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