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3261 0112020012057613261 03 0301001 6.0.27-RELEASE 11 머니투데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79520697000 1579520765000 우한 폐렴 2001210915 related

정부, 우한폐렴 차단 긴급회의…비상방역체계 가동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안재용 기자] [감염병 위기경보 '관심→주의' 격상]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이날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武漢) 폐렴' 확진자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이에 보건당국이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주의’ 단계로 격상했다. 국내에 우한 폐렴 환자가 유입된건 이번이 처음이다. 2020.1.2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긴급 차관회의를 열고 우한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하기로 결정했다. 설 연휴에도 유지한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20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세종청사에서 긴급 차관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하기로 결정했다.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던 한 중국인 여성이 우한폐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됨에 따른 조치디.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은 이날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됐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위기 종료시까지 환자감시체계를 강화한다. 의심사례 진단검사와 환자관리도 확대된다.

지방자치단체는 우한폐렴이 지역사회에 전파되는 것을 막기 위해 시·도 방역대책반을 구성하고 접촉자에 대한 보건소 능동감시 체계를 운영한다.

경찰청과 법무부는 관련 정보시스템 등을 활용, 접촉자를 신속히 파악한다. 국토교통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항공사, 여행업계 등 민간과 소통을 지원한다.

외교부는 재외공관을 통해 현지체류 국민보호를 지원한다. 국내에서 외국국적 환자가 발생하는 경우 주한 외국대사관과 소통을 맡는다.

정부는 설 연휴에도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할 계획이다.

노 실장은 "예방행동수칙을 준수하고 의심증상 발생시 신고해야 한다"며 "의료기관에선 호흡기 질환자 내원시 중국 우한시 방문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재용 기자 po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