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2676 0592020012057612676 08 0802001 6.0.26-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18295000 1579518306000

SPC "불법 복제 SW 사용 제보 건수 연간 1000건 넘어"

글자크기
(지디넷코리아=방은주 기자)한국소프트웨어저작권협회(SPC, 회장 유병한)는 불법복제 소프트웨어 사용 제보 건수가 연간 1000건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SPC는 2010년부터 불법복제 소프트웨어 제보를 받았고, 2018년 11월부터 제보 시스템과 제보 방식을 개선한 '엔젤(Angel)'서비스를 개발, 운영 하고 있다.

SPC가 1019년 1년간 불법복제 소프트웨어 제보 엔젤(Angel)서비스를 분석한 결과, 기업 또는 개인의 불법복제 소프트웨어 사용 제보가 1083건에 달했다. 용도별로 보면, 일반 사무용이 541건, 설계 255건, 그래픽 198건, 유틸리티 48건, 기타 41건 순이였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그램 유형별로 보면 일반 사무용 프로그램 및 백신 프로그램 비중이 589건으로 약 54%를 차지했다. 특정 설계 프로그램 불법복제 뿐 아니라 일반 기업의 사무용 소프트웨어 불법복제도 상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불법복제 유형별 비중을 보면 정품 미보유 63%, 라이선스 위반 27%, 초과 사용 7%, 기타 3%의 순이였다.

SPC는 "기업이나 개인이 소프트웨어를 구매할 때 라이선스 범위를 고려하기 보다 가장 저가의 소프트웨어를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며 “구매 초기에는 문제되지 않으나 향후 이용과정에서 라이선스 위반 문제가 발생할 여지가 크

기 때문에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정책을 고려한 구매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이어 "저작권 인식이 확대되었다고 하나 소프트웨어 저작권에 대한 인식은 아직 부족한 수준에 머물러 있다”며 “2020년에도 SPC는 소프트웨어 저작권에 대한 인식 확대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준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유병한 SPC 회장은 "4차산업혁명의 핵심인 SW산업 경쟁력을 키우기위해 SW정품사용 문화는 정착되어야 한다” 며“SPC는 SW 저작권 보호 인식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 회장은 "올해도 엔젤 제보 서비스 홍보를 강화하고, 편의성을 높여 소프트웨어 저작권 인식 개선 캠페인에 많은 참여를 이끌어 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SPC는 국내 소프트웨어 산업 육성을 위해 설립된 국내 최초 민간 단체다. 소프트웨어 저작권 보호와 관련된 소프트웨어 불법복제 방지 활동과 소프트웨어 가치 인식 제고, 소프트웨어 정품 사용 환경 정착 등의 활동을 한다. 한글과컴퓨터, 이스트소프트 등 국내 업체 100여 곳과 마이크로소프트, 지멘스 등 외국계 업체 30여 곳을 포함, 총 130여 곳의 소프트웨어 개발사 및 유통사가 회원사다.

방은주 기자(ejbang@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