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1825 0562020012057611825 01 01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79514882000 1579530322000 related

文대통령 “수출 호조 등 경제 반등 징후 보여”

글자크기

새해 첫 수보회의서 장밋빛 전망 / “규제 혁신에 한층 더 속도 내겠다” / 文대통령, 丁총리에 “협치 기대”

세계일보

文대통령·丁총리 첫 주례회동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청와대에서 첫 주례회동을 마친 뒤 상춘재를 나서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새해 첫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새해 들어 우리 경제가 나아지고 반등하는 징후들이 보이고 있다”며 장밋빛 전망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보회의에서 “정부가 경제 체질을 바꾸기 위해 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하고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 역량을 집중한 성과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힘을 모아주신 우리 국민 모두의 노력 덕분”이라며 “정부로서도 민생·경제의 희망을 말할 수 있어서 무척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한 근거로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수출 호조”라며 “연초부터 1일 평균 수출이 증가로 전환되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수출의 20%를 차지하는 반도체의 세계 업황이 개선되고 있어 2분기부터는 본격적으로 실적이 좋아지고 연간 수출 실적도 증가로 반등할 것이라는 게 대다수 연구기관의 대체로 공통된 예측”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올해에는 전 세계 선박 발주가 작년보다 50% 정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위축되었던 경제심리도 살아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경제 흐름을 살려 나가기 위해 “투자와 내수, 수출 진작을 통해 경제 활력을 힘 있게 뒷받침하고 규제 샌드박스 성과를 더욱 확대해 나가면서 ‘데이터 3법’ 통과를 발판으로 규제혁신에 한층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신산업 육성에 힘을 쏟고 혁신 창업 열풍을 확산시켜 경제 역동성을 불어넣겠다는 계획이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번 주말로 예정된 설 명절과 관련해 “명절이면 먼저 생각나는 것이 어려운 이웃”이라며 “정부는 민생 안전과 서민 지원 등 이미 발표된 설 연휴 종합대책을 차질 없이 시행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갖고 향후 국정운영에 대해 논의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낙연 전 총리 시절부터 매주 월요일 주례회동을 통해 국정운영에 대한 의견을 나눠왔다. 비공개로 진행되어온 회동을 공개한 것은 정 총리가 책임총리로 자리 잡도록 힘을 실어주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정 총리가 ‘목요 대화’(가칭)를 통해 경제계·노동계·정계 등 다양한 분야와 폭넓은 대화를 나눌 계획이라고 보고하자 “새로운 협치와 소통의 모델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김달중 기자 da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