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1024 0032020012057611024 05 0505001 6.0.2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11662000 1579511668000 한나래 본선 2001210801

한나래, 호주오픈 테니스 본선 1회전서 탈락(종합)

글자크기

16세 고프, 40세 비너스 제압…우천으로 진행 차질

연합뉴스

한나래의 1회전 경기 모습.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나래(179위·인천시청)가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7천100만호주달러·약 566억4천만원) 단식 본선 1회전에서 탈락했다.

한나래는 20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첫날 여자 단식 1회전에서 타마라 지단세크(70위·슬로베니아)에게 0-2(3-6 3-6)로 졌다.

2007년 US오픈 조윤정(은퇴) 이후 한국 선수로는 12년 4개월 만에 메이저 대회 여자 단식 본선에 출전한 한나래는 메이저 본선 첫 승리는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만일 한나래가 이날 이겼더라면 2005년 US오픈 조윤정의 3회전 진출 이후 14년 4개월 만에 한국 선수의 메이저 대회 여자 단식 본선 승리가 나올 뻔했다.

한나래는 지단세크를 맞아 1세트 게임스코어 2-2까지 서로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초반 힘겨루기에 나섰다.

그러나 한나래는 이어진 자신의 서브 게임을 또 내준 반면 상대 서브 게임을 가져오지 못해 2-4로 간격이 벌어졌고 결국 3-6으로 첫 세트를 내줬다.

1세트에만 자신의 서브 게임을 네 차례나 브레이크 당했고, 더블 폴트 4개와 실책 17개를 쏟아내며 고전했다.

2세트에서도 한나래는 먼저 브레이크를 허용, 1-3으로 끌려갔으나 이후 상대 서브 게임을 가져오며 반격해 3-3을 만들었다.

하지만 다시 지단세크가 한나래의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5-3으로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1시간 7분 만에 패배가 확정된 한나래는 이날 실책 수가 20-31로 더 많았고, 첫 서브 평균 시속도 121㎞에 그쳐 142㎞의 지단세크에 비해 느렸다.

연합뉴스

세리나 윌리엄스의 1회전 경기 모습.
[EPA=연합뉴스]



한나래를 물리친 지단세크는 2회전에서 세리나 윌리엄스(9위·미국)를 상대한다.

윌리엄스는 1회전에서 아나스타시야 포타포바(90위·러시아)를 2-0(6-0 6-3)으로 꺾고 2회전에 진출했다.

지난해 우승자 오사카 나오미(4위·일본) 역시 마리 보즈코바(59위·체코)를 2-0(6-2 6-4)으로 제압했다.

오사카의 다음 상대는 정싸이싸이(42위·중국)로 정해졌다.

지난해 윔블던 1회전에서 만났던 16세 코리 고프(67위·미국)와 40세 비너스 윌리엄스(55위·미국)의 1회전 재대결에서는 또 고프가 2-0(7-6<7-5> 6-3)으로 이겼다.

지난해 윔블던에서도 고프가 2-0(6-4 6-4) 승리를 가져갔다.

남자 단식 1회전에서는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스티브 존슨(75위·미국)을 3-0(6-3 6-2 6-2)으로 가볍게 따돌렸다.

호주 남동부 산불로 대회 진행에 차질이 우려됐던 호주오픈 첫날 공기 상태는 나쁘지 않았지만 오후에 내린 비 때문에 실외 코트 경기는 21일로 미뤄졌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