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0395 0372020012057610395 06 0602001 6.0.2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10240000 1579510248000 엑스엑스 하니 EXID 2001210631 related

[팝's현장]"코피 터질만큼 노력"‥'엑스엑스' 하니→안희연, 주인공 부담 안고 新도전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안희연(하니)/사진=민선유 기자


걸그룹 EXID 하니가 '엑스엑스'을 통해 배우 안희연으로서의 가능성을 선보인다. 과연 연기하는 안희연은 어떨까.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는 MBC와 플레이리스트가 합작한 드라마 '엑스엑스(XX)'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김준모PD, 이슬 작가, 배우 안희연, 황승언, 배인혁, 이종원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드라마 '엑스엑스'는 불특정 다수에게 공개되지 않고 아는 사람만 찾아갈 수 있는 스피크이지(speakeasy)바 ' XX'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 드라마. 웹드라마의 전설인 '연애플레이리스트(이하 '연플리')' 시즌4까지 성공적으로 이끈 이슬작가가 집필한 작품이라는 것에서도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엑스엑스'는 EXID 하니의 첫 작품이기도 하다. 처음므로 드라마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하니는 "굉장히 떨린다. 열심히 촬영한만큼 많은 분들에게 저희 '엑스엑스'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 잘 부탁드린다"고 입을 열었다.

하니는 "우선 '엑스엑스'를 도전하게 된 데에는 '나나'라는 캐릭터가 저랑 많이 닮아있어서 많은 부분에서 공감이 갔기 때문에 선택했다"며 "주인공이 어렵다는 것을 이번에 알았다. 굉장한 책임감과 의무감을 느끼며 촬영했고, 무사하게 잘 마친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스태프분들과 배우분들께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황승언-하니(안희연)/사진=민선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하니는 지난 2016년 영화 '국가대표2'에 특별출연했던 바 있다. 진짜 첫 연기 도전이었던 셈. 그 때와 지금 달라진 점에 대해 하니는 "그 때 많이 죄송했던 것 같다. 모든 것들이 죄송했고 부끄러웠다. 그런 기억으로 남아있다"면서도 "지금은 수험생처럼 코피 터지기 직전까지 정말 최선을 다해서 아쉬움은 있지만 후회는 없다"고 힘줘 말했다. 나나라는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새로운 시각으로 안희연도 많이 알게 됐고 세상을 배운 것 같아서 'XX'에 굉장히 감사하다는 것.

극중 하니와 황승언은 과거 절친했지만 웬수가 된 사이. 두 사람이 보여줄 애증 가득 케미스트리 워맨스가 기대를 더하고 있다.

황승언은 "(하니가)희한하다고 말하면 이상한가. 저는 아이돌 분들과 연기할 기회가 많았다. 전 작품들에서 서현 씨와 윤두준 씨와 같이 했었다. 걱정은 사실 안했는데 특히나 이번에 많이 놀랐던 것 같다. 제가 평소에 알고 있던 EXID의 하니가 아닌 안희연이 있더라. '이 사람이 이렇게 다른 사람이었고, 나나와 이렇게 어울릴 수 있구나' 깜짝 놀랐다. 전혀 다른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하니와 함께 호흡을 맞췄던 소감을 전해 궁금증을 높이기도.

또한 황승언은 하니와의 케미가 최고였다고 자신있게 밝히기도 했다. 그는 "대본이 처음부터 끝까지 다 나와있는 상황에서 시작해서 많이 맞춰보고 싶었다. 스케줄 때문에 리딩시간이 많지는 않았지만 걱정과 달리 너무 현장에서 호흡이 잘 맞더라. 오히려 저희의 생각이 비슷하고 감독님이 다르더라. 같은 또래기도 하고 여자 입장이라 더 말이 잘 통하는게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하니는 '엑스엑스'를 두 글자로 '성장'이라고 표현했다. 극중 나나가 성장하는 모습, 그리고 EXID 하니가 배우 안희연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게 될 '엑스엑스'. 과연 '엑스엑스' 속 하니 또는 안하니는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다가가게 될까.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플레이리스트와 MB가 합동제작한 '엑스엑스'는 오는 24일 금요일 밤 12시 50분 MBC에서 첫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