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9731 0252020012057609731 04 0402002 6.0.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09035000 1579509080000

중국 뒤집은 '자금성 벤츠녀', 이번엔 '시험문제 유출' 논란

글자크기
중국에서 고급 수입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를 타고 베이징 자금성(紫禁城)에 들어간 이른바 '자금성 벤츠녀'가 과거 시험 문제를 유출한 정확이 드러나 또다시 도마에 올랐다.

20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지난 17일 '류사오바오(露小寶) LL'이라는 계정을 가진 젊은 여성이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자금성 내에서 찍은 사진을 올려 파장을 일으킨 후 중국의 '네티즌 수사대'는 그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은 '자금성 벤츠녀'인 가오루(高露)가 대학원 재학 중 시험문제와 답안지를 휴대전화로 촬영해 유출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지난 2012년 창춘(長春)이공대학 대학원에서 마르크스주의 전공 석사 과정을 밟던 가오루는 영어 학위 시험을 치르면서 휴대전화로 시험문제와 답안지를 촬영했고, 이 사진을 웨이보에 올렸다.

조선일보

가오루가 자신의 웨이보에 올린 사진. 휴관일에 자금성에 차를 타고 들어가 중국 내 비난 여론이 커지고 있다./웨이보


휴대전화 반입이 금지되는 시험장에서 휴대전화로 시험문제와 답안지를 촬영해 유포했다는 사실에 중국 네티즌들은 분노했다.

네티즌들의 비판이 이어지자 창춘이공대학 측은 조사 직후 낸 성명에서 "가오루가 학칙을 위반하고 휴대전화로 시험문제를 촬영한 것은 사실"이라며 "당시 감독 교사가 이를 적발하지 못했지만, 가오루는 논문 심사를 통과하지 못해 석사 학위를 취득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가오루는 휴관일인 월요일에 태화문(太和門) 앞 광장에 벤츠 SUV를 세워둔 채 친구와 함께 사진을 찍었고, 이를 자신의 웨이보에 올렸다. 자금성은 일반인은 물론 외국 정상도 차를 타고 들어갈 수 없다.

가오루는 중국의 관광 정책을 총괄하는 중국여유국 국장을 지낸 허광웨이(何光暐)의 며느리이자, 혁명 원로 허창궁(何長工)의 손자며느리이다.

그의 배경이 밝혀지자 중국 전역에서는 혁명 원로의 2세인 '훙얼다이(紅二代)'에 이어 그 자녀, 사위, 며느리 등 이른바 '훙삼다이'가 특권 의식에 젖어 위법행위를 저지르고 있다는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도 논평을 내고 "중국의 소중한 문화유산이 봉건 특권층의 사유재산이 아니라는 인식을 누군가 깨뜨리려고 하고 있다"며 "이번 사건을 철저하게 조사해 밝혀내지 않으면 '깨진 유리창(사소한 일탈 행위를 방치하면 큰 범죄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이론)'처럼 만회할 수 없는 신뢰의 위기를 불러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선옥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