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9550 1112020012057609550 03 0301001 6.0.26-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08768000 1579508780000 related

전기차, 연비 좋을수록 보조금 더···최대 1,820만원

글자크기

■ 정부, 친환경차 보조금 개편

올 20개 차종 중 7종만 상한 지원

생애 첫 차로 구매시 우선 혜택도

서울경제

올해부터 전기차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지급되는 보조금(승용 기준)의 차등폭이 최대 215만원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등을 사면 국비와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을 합쳐 최대 1,82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생애 첫차로 전기차를 구매하면 보조금 지급 대상 선정에 우선순위를 부여하고 차상위계층에 대해서는 추가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기획재정부와 환경부는 20일 이런 내용을 핵심으로 한 ‘친환경차 보조금 개편 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전기차의 성능 개선과 환경 보호를 위해 ‘연비’와 ‘주행거리’를 중심으로 보조금 산정 체계를 개편해 차등폭을 크게 늘렸다. 지난해의 경우 20개 차종 가운데 1개 모델을 제외한 나머지 차종에는 일괄적으로 900만원의 국고보조금이 지급됐다.

올해는 ‘아이오닉’ 등 성능이 우수한 7개 차종에 상한선인 820만원을 지급한다. 최저 등급(605만원, 재규어 랜드로버 ‘I-PACE’)의 차량과는 215만원 차이가 난다. 정부 관계자는 “기존 산정 체계는 성능에 대한 차등 효과가 미미해 산업 경쟁력을 떨어뜨린다는 지적이 제기돼 지원금의 차이를 대폭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전기차 구매 고객은 국고보조금에 더해 각 지방자치단체의 보조금도 함께 지원받는다. 지자체 지원금(400만~1000만원)은 지역별로 다르다. 이에 따라 현대차 ‘아이오닉’이나 ‘코나’ 등을 구매하면 최대 1,802만원을 받게 된다. 정부는 또 차상위계층(중위소득의 50% 이하 계층)이 전기차를 사면 10%의 추가 인센티브를 제공해 총 900만원의 국고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전기버스(대형 기준)와 전기자전거(경형 기준)의 경우 국고보조금의 차등폭이 각각 3,658만원, 60만원으로 결정됐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시판 중인 현대차의 수소차 ‘넥쏘’에 대한 국고보조금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2,250만원으로 책정됐다.

정부는 전기·수소차 구매 보조금 지원 대상을 지난해 6만대에서 올해 9만4,000대로 57% 늘려 ‘친환경차 20만 시대’를 연다는 계획이다. /세종=나윤석기자 nagij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