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9545 0182020012057609545 05 0506003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08695000 1579508770000

클롭 “리버풀 청백전, 실전보다 훨씬 대단”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위르겐 클롭(53·독일) 감독이 패배를 잊은듯한 리버풀 경기력에 감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연습은 훨씬 더 잘하기 때문이라고.

클롭 감독은 영국 공영방송 BBC가 보도한 인터뷰에서 ‘선수들의 활약에 놀라진 않는가?’라는 질문에 “솔직히 그렇지는 않다. 11:11 자체 청백전을 하면 다들 미친 듯이 잘한다. 평소 그런 장면들을 보니 실전에서 뭘 하든 감동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리버풀은 20일(한국시간)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홈경기에서 맨유를 2-0으로 격파하고 21승 1무 승점 64로 무패 선두를 질주했다. 지난 10월 EPL 전승 행진을 저지한 맨유를 이겼기에 더 의미가 크다. (맨유는 승점 34·5위)

매일경제

클롭 감독은 리버풀이 아무리 잘해도 놀라지 않는다. 자체 청백전에서 다들 엄청나게 잘하기 때문이라고. 사진=AFPBBNews=News1


클롭 감독은 “훈련에서 잘한다고 해서 실전에서도 당연히 그래야 한다는 보장은 없다”라는 전제를 달면서도 “리버풀은 맨유전 후반 15분 이미 4골을 넣어야 했다. 더 많은 득점이 가능했으며 그래야만 했다”라며 연습에서 보여주는 엄청난 수준을 실전에서도 더 잘 발휘하길 원했다.

리버풀 팬들은 1989-90시즌 이후 30년 만에 리그 우승을 갈망하고 있다. 맨유전 도중에도 “우리는 EPL 챔피언이 될 것”이라고 외치며 응원했다.

클롭 감독은 “(팬들은) 당연히 그럴 수 있다. (EPL 제패 염원 구호가) 처음이 아닌 것으로 기억한다. (팀에 부담을 준다거나 같은) 문제는 없다. 리버풀을 응원하면 누구나 흥분할 상황”이라고 이해하면서도 “코치진과 선수단은 예외다. (맨유를 이겼다고 해서) 바뀐 것은 없다. 그저 승점 3을 보탰을 뿐”이라며 침착함을 강조하기도 했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