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9297 0912020012057609297 01 0101001 6.0.26-RELEASE 91 더팩트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79508242000 1579508257000 related

文대통령 "우리 경제 반등 징후…긍정적 흐름 살려 나가겠다"

글자크기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위축됐던 경제 심리도 살아나고 있다" 긍정 평가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우리나라 주력 산업인 제조업 분야 등의 성과를 언급하며 향후 우리나라 경제 회복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올해 처음으로 주재한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새해 들어 우리 경제가 나아지고 반등하는 징후들이 보이고 있다"며 "정부가 경제 체질을 바꾸기 위해 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하고,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 역량을 집중한 성과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힘을 모아주신 우리 국민 모두의 노력 덕분"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수출 호조'를 꼽으며 "연초부터 1일 평균 수출이 증가로 전환됐다. 1월에는 설 연휴로 조업일수가 짧아 월간 집계로는 알 수 없지만, 2월부터는 월간 기준으로도 증가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 된다"고 밝혔다.

또한 "주력 제조업이 기지개를 켜기 시작한 게 큰 힘"이라며 "우리 수출의 20%를 차지하는 반도체의 세계 업황이 개선되고 있어 2분기부터는 본격적으로 실적이 좋아지고, 연간 수출 실적도 증가로 반등할 것이라는 게 대다수 연구기관의 대체로 공통된 예측"이라고 했다.

아울러 "자동차 산업은 작년 수출 물량이 조금 줄어든 가운데서도 SUV, 친환경차 등 고가 차량의 수출 호조로 수출액이 증가했다"며 올해도 이 추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더팩트

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업과 관련해선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대부분을 수주하며 2년 연속 세계 1위 수주 실적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에는 전세계 선박발주가 작년보다 50% 정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앞으로 2~3년간 생산과 고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통관 기준으로 집계되는 수출액도 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위축됐던 경제 심리도 살아나고 있다"며 "소비자심리지수가 2개월 연속 기준값 100을 넘어서 경제 회복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고, 기업과 소비자의 심리를 종합한 경제심리지수도 2개월 연속 상승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이러한 긍정적 흐름을 적극 살려 나가겠다"며 "투자와 내수, 수출 진작을 통해 경제 활력을 힘있게 뒷받침하고, 규제 샌드박스 성과를 더욱 확대해 나가면서 데이터 3법 통과를 발판으로 규제 혁신에 한층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올해 설 연휴 동안 정부는 민생 안전과 서민 지원 등 이미 발표된 설 연휴 종합대책을 차질 없이 시행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교통과 안전관리 △특별 교통대책 시행 △연휴 기간 의료서비스 이용 △도로, 교통시설 철저한 점검 △화재와 산재 예방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족의 명절을 맞아 국민 모두의 가정에 평안과 행복이 깃들기를 바란다"며 "정부도 국민들께 힘이 되고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