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7596 0242020012057607596 03 0304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05088000 1579505106000 related

삼성전자, 사장 4명 승진…신성장 사업 강화·세대 교체에 방점

글자크기

전경훈·황성우·최윤호·박학규, 사장 승진

50대 초반 노태문 사장, 무선사업부장 발탁

이인용, 2년여 만에 CR 사장으로 일선 복귀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삼성전자가 20일 2020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사장 승진 4명, 위촉업무 변경 5명 등 총 9명 규모다. 이재용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등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변화 속 안정’을 택하면서도, 미래 먹거리로 꼽히는 신사업 강화를 꾀한 점이 눈에 띈다. 50대 사장을 전면에 내세우며 세대 교체 기조도 이어갔다.

전경훈 IM(정보기술·모바일)부문 네트워크사업부장은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황성우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부원장은 미래 신기술 발굴과 전자 계열 연구개발(R&D) 역량 제고에 기여해 사장(종합기술원장)에 올랐다. 재무 전문가로 꼽히는 최윤호 사장과 박학규 사장은 이번 승진 인사를 통해 각각 본사 경영지원실장과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 경영지원실장을 맡는다. 새로 승진한 사장 4명 모두 50대다. 50대 초반인 노태문 사장을 IM부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에서 무선사업부장으로 발탁한 것도 눈에 띈다.

삼성전자(005930) 관계자는 “신성장 사업과 핵심기술 개발에 기여한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미래성장 주도 의지를 확고히 했다”며 “또 50대 초반 젊은 사장에게 사업부장을 맡겨 조직에 활력을 불어 넣고, 기술 기반의 시장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김기남 부회장은 겸직하던 종합기술원장직은 내려놓고 DS부문장만 맡는다. 권오현 종합기술원 회장과 대외업무(CR) 담당 윤부근 부회장, 인재개발담당 신종균 부회장은 이번 인사에서 고문으로 물러났다. 이인용 사회공헌업무총괄 고문은 CR 담당 사장으로 자리를 옮겨 2년여 만에 일선으로 복귀한다. DS부문장 김기남 부회장, 소비자 가전 CE부문장 김현석 사장, IM부문장 고동진 사장 등 대표이사 3인은 유임됐다.

한편 이날 삼성전기(009150)는 신임 사장에 경계현 삼성전자 부사장을, 에스원은 노희찬 삼성전자 사장을 신임 사장으로 내정하는 인사를 각각 발표했다.

이데일리

왼쪽부터 삼성전자 전경훈 사장, 황성우 사장, 최윤호 사장, 박학규 사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