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7234 0202020012057607234 06 0601001 6.0.26-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04456000 1579504567000 related

`엑스엑스` 하니 "EXID? 뭉치기 쉽지 않아…여러모로 노력 중"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엑스엑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하니. 사진| 강영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걸그룹 출신 배우 하니가 EXID에 대해 이야기했다.

오는 24일 밤 12시 50분 방송되는 MBC와 플레이리스트 공동 제작 드라마 ‘엑스엑스(XX)'(극본 이슬, 연출 김준모)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하니(안희연), 황승언, 배인혁, 이종원과 김준모 PD, 이슬 작가가 참석했다.

이날 하니는 "이전 소속사와 계약 끝난 뒤 뭘 해야 할지, 뭘 해야 행복할지 모르겠더라. 다음 행보를 정하지 못하고 여행을 떠났다.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고 한국에 돌아왔는데 찾지 못했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좋은 기회로 영화도 찍고 웹드라마도 촬영하면서 가지고 있던 질문들에 대한 답을 어느정도 찾았다. 남은 여러 질문은 앞으로도 찾아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니는 또 "EXID 활동 같은 경우에는 쉽지가 않더라. 회사가 달라지다보니 뭉치기 쉽지 않더라. 그렇지만 멤버들이 여러모로 노력하고 있다.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으면 좋겠다"고 완전체 활동에 대한 희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 XX'는 스피크이지 바(Speakeasy bar) XX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배신을 당한 뒤 복수할 만한 용기도, 용서할 만한 아량도 없기에 상처 준 사람들을 피한 나나(하니 분)의 앞에 5년이 지난 뒤 악연 루미(황승언 분)가 나타나면서 과거와 달리 세상과 부딛히기에 나서는 나나의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엑스엑스'는 오는 22일 오후 7시 V라이브와 네이버 TV, 페이스북, 유튜브에서 선공개 되며 오는 24일 밤 12시 50분 MBC에서 첫 방송된다.

ksy7011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