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6919 0972020012057606919 05 0506001 6.0.2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03158000 1579504090000 여자축구 대표팀 올림픽 최종예선 명단 2001210731

'도쿄까지 단 1승' 김학범호, 호주 넘고 올림픽 본선행 확정할까 [ST스페셜]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한국 U-23 축구대표팀 선수단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김학범호가 도쿄행 직행 티켓에 단 1승만을 남겨놓고 있다. 넘어야 할 상대는 호주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오는 22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각)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는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권이 걸려있다. 아시아에 배정된 티켓은 총 4장이다. 개최국 일본이 이미 1장을 확보한 상황에서 이번 대회 3위까지 올림픽 출전 티켓을 얻는다.

4강 대진은 한국-호주, 우즈베키스탄-사우디아라비아로 확정됐다. 준결승전에서 승리한 두 팀은 결승전 결과와 상관없이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가져간다. 물론 4강전에서 패하더라도 도쿄행이 좌절되는 것은 아니다. 나머지 1장은 3,4위전에서 결정 난다. 한국은 기필코 호주전에서 도쿄행을 확정 짓겠다는 각오다.

한국 U-23대표팀과 호주 간의 역대 상대 전적은 한국이 14경기에서 10승2무2패로 우세하다. 최근 치른 4경기에서도 3승1무로 앞섰다. 지난 3일 말레이시아에서 치러진 비공식 평가전에서 한국의 오세훈과 호주의 알 하산 투레가 한 골씩 주고받아 1-1로 비겼다.

김학범호는 전날(19일) 요르단과 8강전에서 이동경의 극적인 프리킥골로 승리를 차지했다. 반면 호주는 지난 18일 시리아와 8강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1-0으로 이겼다. 휴식일은 호주가 하루 더 길지만, 연장전 소화로 인해 체력적인 부담을 안고있다.

호주의 경계 대상 1호는 니콜라스 디아고스티노다. 이번 대회 2골을 기록 중인 디아고노스티노는 키 175cm, 몸무게 77kg으로 제공권을 그리 높지 않으나 다부진 체격을 지녔고 득점력도 준수하다. 또한 기니 출생의 알 하산 투레는 185cm의 큰 신장에도 빠른 스피드를 자랑한다. 그는 4경기에서 두 차례 교체 출전해 1골을 넣었다. 레노 피스코포도 주의해야 한다. 호주의 핵심 미드필더 자원인 그는 이번 대회 4경기 모두 출전해 1골 2도움을 올렸다.

김학범 감독은 요르단전 종료 후"8강전은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해 힘들었다"면서 "후반 들어 수비 조직력이 흔들렸는데 전술을 수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요르단전에서 경기 주도권을 잡고도 추가골을 터뜨리지 못해 동점을 내주며 끌려갔다. 연결 과정은 매끄러웠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이날 이동경의 극적인 프리킥골이 아니었다면 연장전으로 이어질 수도 있었다. 호주는 요르단보다 전력상 우위에 있다. 호주전에서는 보다 확실한 마무리가 필요하다.

김학범호가 목표한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따내며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의 대업을 달성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