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6218 0232020012057606218 01 0102001 6.0.26-RELEASE 23 아시아경제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79503206000 1579504328000 related

文대통령 정세균 총리와 첫 주례회동…협치모델 '목요대화' 주목

글자크기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 방안 논의…정 총리 '목요대화' 구상 보고, 경제계 노동계 정계와 폭넓은 논의 다짐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첫 주례회동을 열고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를 위한 국정운영 방안을 논의했다.


청와대는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를 국정운영의 주안점으로 삼아 앞으로의 국정운영 방향을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획기적 규제혁신과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통한 경제 활력 회복(경제 총리) ▲협치 모델을 활용한 사회 갈등 해소와 당·정·청 소통 활성화 등을 통한 국민통합 강화(통합 총리) ▲적극행정 문화 정착 등 공직사회 혁신(혁신 총리) 등을 보고했다.


아시아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첫 주례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총리는 사회 갈등 해결을 위한 새로운 협치 모델인 ‘목요 대화’(가칭)를 운영해 경제계·노동계·정계 등 다양한 분야와 폭넓은 대화를 나눌 계획임을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정 총리가 ‘목요 대화’를 의지를 가지고 꾸준히 운영해 주기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목요대화’가 새로운 협치와 소통의 모델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경제 활력 제고와 관련해 규제혁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구체적인 규제혁신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아시아경제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후 첫 주례회동을 마친 후 상춘재를 나서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총리는 올해 빅데이터, 바이오·헬스, 공유경제 등 신산업 분야 빅 이슈 해결에 중점을 두고 적극적 갈등조정, 규제샌드박스 고도화 등 가용한 모든 역량을 동원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규제혁파가 현장에서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공직사회 변화가 절실함을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17일로 시행 1년이 된 규제샌드박스와 관련해 곧 개설될 예정인 대한상공회의소 규제샌드박스 접수창구가 국민과 기업의 애로사항 해소 과정에서 실효성과 속도감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